정치 > 정치일반

정동영 "극중주의, 듣도 보도 못한 구호...安 사당화 그늘 속에 지지율 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06 16:07:5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8·27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정동영 의원은 당 대표가 되면 "모든 의사 결정과정이 공적 시스템을 통해 투명하게 이루어지도록 해 사당화의 요소를 척결하고, 개혁의 경쟁자로서의 역할과 함께 선거제도 개혁과 헌법 개혁을 속도감있게 추진하며, 국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민생현장 속으로 뛰어들겠다"고 밝혔다. 2017.08.06.  20hwan@newsis.com

"安, 출마는 개인 자유지만 상식에 벗어나...당원이 심판할 것"
"'결선투표제 반대하면 수구'라고 했던 安...이런 것이 기회주의"

【서울=뉴시스】위용성 기자 = 당대표 도전에 나선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6일 안철수 전 대표가 선언한 '극중주의'에 대해 "한국 정치에서는 듣도 보도 못한 구호"라고 꼬집었다.

 정동영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극중주의라는 구호에는 방향이 없고 신념이 없다는 점에서 기회주의적"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계속해서 안 전 대표를 향한 견제를 이어갔다. 그는 "국민의당은 지난 1년 반 사당화의 그림자가 지배했다. 당 건설은 지체됐고 시스템은 작동하지 않았다. 조작 사건도 그런 배경 속에서 발생했다"며 "우리 정치사에는 없는 비정상"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또 "정치적 책임을 지지 않고 아무 때나 출마할 수 있고 당선될 수 있다면 이것 또한 사당화의 명백한 증거가 될 것"이라며 "다시 사당화의 길을 가는데 지지를 보낼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다.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는 사당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수 없음은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자회견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도 "지난 1년 반 동안 사실상 (안 전 대표의) 사당화 그늘 속에 있었다. 우리 국민들이 국민의당이라고 하면 '아무개(안철수) 당' 이렇게 불렀지 않느냐"며 "지난 6개월 사당화의 그늘 속에서 성적표가 (지지율) 5%다. 이런 지도력을 또 1년, 2년 가지고 간다는 것은 국민의당이 소멸로 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력히 각을 세웠다.

 정 의원은 안 전 대표의 출마 자체에 대해서는 "출마는 개인의 자유이고 저는 반대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대표와 지도부가 몽땅 사퇴했는데 대선 참패로부터 자유롭다고 말할 수 없는 후보가 출마하는 것에 대해서 상식에 벗어났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당내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당대표 선거 결선투표제에 대한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안 전 대표가 결선투표제를 주장했던 것을 언급하며 "'결선투표에 반대하면 수구'라고 말했던 분이 결선투표에 반대한다는 것은 무엇을 말하나. 이런 것을 기회주의라고 말한다"고 정면으로 공격했다.

 정 의원은 이어 "당대표가 되면 국민 속으로 몽골기병처럼 망설임 없이 달려 들어가겠다"며 "심리적 거리로 100미터, 500미터 밖에 있는 국민의당을 10미터 또는 1미터 안으로 이끌고 들어가겠다"고 당대표 선거에 임하는 포부를 밝혔다.

 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