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단독]YG 갑질 논란 법정까지…'믹스나인' 가수 데뷔 무산 소송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26 12:50:00
연예기획사 해피페이스, YG에 손해배상 청구소송
"믹스나인 출연 시 방송 데뷔 등 계약 이행 안해"
"막강한 영향력 행사하는 거대 연예기획사 갑질"
우선 1000만원 청구…구체적 손해액 확장할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 . 2017.10.27. (사진 = JTBC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현섭 기자 = 양현석(49·사진) YG엔터테인먼트(YG) 대표 프로듀서의 '갑질' 논란이 결국 법정까지 오게 됐다.

 26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연예기획사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해피페이스)는 지난 18일 YG를 상대로 10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중앙지법은 이를 민사16단독 손혜정 판사에게 배당했다.

 해피페이스는 양 대표가 이끄는 YG가 JTBC 오디션 프로그램 '믹스나인(MIX NINE)'과 관련해 국내 3대 연예기획사라는 영향력을 앞세워 일방적으로 계약 내용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방영된 믹스나인은 양 대표가 전국 중소 연예기획사 소속 가수 연습생들을 발굴해 YG의 매니지먼트 하에서 데뷔까지 시키겠다는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양 대표는 이 프로그램에서 오디션 참가자 이력에 대해 "되는 건 없는데 하는 것만 많네"라고 하거나, 짧은 치마를 입고 춤추는 참가자를 보고 "우리 애들(YG 소속 여자 연예인들)은 나한테 왜 이런 거 안 해주지"라고 성희롱 성 발언을 해 비난을 받았다.

 여기에 YG는 지난달 보도자료를 통해 당초 계약과 달리 최종 선발 9명 데뷔가 무산됐다고 밝혀 갑질 논란까지 일어났다.

 해피페이스는 이 중 1위를 차지한 우진영씨가 소속된 기획사이다.

 양측 간 엇갈리는 부분은 YG의 계약내용 수정 제안 과정이다.

 해피페이스 측은 소장에서 "YG의 독점적 매니지먼트 기간에 대한 기존 계약 내용은 4개월이었으나 갑자기 3년으로 연장했다"며 "이는 우리를 비롯한 중소기획사들에게는 심히 불리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변경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더 이상의 진행은 없다는 식의 태도를 보였다"며 "이는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거대 연예기획사의 갑질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고 밝혔다.

 4개월은 YG의 지난달 보도자료 내용에서도 일치한다.

 다만 YG는 "신곡 준비, 뮤직비디오 촬영, 안무 연습, 단독 공연 등을 4개월 안에 이뤄내기에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아쉽게도 (변경안에 대한) 모든 대표님들의 동의를 얻어내는 데에 실패했다. 총 7차례에 걸쳐 진행된 회의는 자연스럽고 차분한 분위기에서, 서로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려는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해피페이스는 "YG는 우진영의 프로그램 촬영 중 발생하는 트레이닝 등 제반 비용을 부담한다는 조건을 이행하지 않았다"고도 밝혔다.

 이어 "YG 매니지먼트 하에서 데뷔할 수 있게 됐다고 믿은 우리는 믹스나인이 방영되는 약 6개월 동안 우진영의 트레이닝, 메이크업, 의상, 이동 비용 등을 자비로 부담했다"며 "계약에 따라 약정된 음원 수익금 배분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해피페이스는 소송을 내면서 프로그램 출연 당시 계약서를 법원에 증거로 제출했다.

 해피페이스는 "재산적 손해 등에 대해 우선 일부로서 1000만원을 청구하는 것"이라며 "자료들이 모두 정리되는 대로 구체적인 손해액을 입증해 청구취지를 확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f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