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초점]한국 축구, 이란 넘으면 우즈벡…첩첩산중 토너먼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0 23:07:58
말레이전 패배로 가시밭길
associate_pic
【반둥(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0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 대한민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 대한민국 김학범 감독이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018.08.2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이제부터는, 지면 탈락이다. 우여곡절 끝에 조별리그를 통과한 김학범호가 금메달을 향한 본격적인 승부에 돌입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락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말레이시아전에서 충격적인 1-2 패배를 당한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을 잡고 2승째(1패)를 수확, 조 2위로 16강 토너먼트에 합류했다. 말레이시아(2승1패)가 승자승 원칙에 따라 조 1위를 차지했다.

16강부터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패하면 그대로 짐을 싸야해 한순간도 맘을 놓을 수 없다.
  
첫 상대부터 만만치 않다. 한국은 숙적 이란과 23일 8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자국리그 어린 선수들을 주축으로 팀을 꾸린 이란은 F조 1위 자격으로 토너먼트에 합류했다. 미얀마와의 최종전에서 고의성이 짙은 패배(0-2)로 한국을 피하려 했지만, 결국 운명을 바꾸진 못했다. 

이란은 무척 껄끄러운 상대다. 이란 축구는 지난 수년 간 한국을 꽤나 괴롭혔다. A대표팀은 이란과의 최근 5경기에서 1무4패를 기록 중이다. 역대 전적에서는 이란이 9승8무13패로 앞선다.

associate_pic
【반둥(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20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 대한민국과 키르기스스탄의 경기. 대한민국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8.08.20. myjs@newsis.com
이란은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준결승전에서 승부차기로 한국을 울렸다. 4년 뒤 도하아시안게임 3~4위전에서도 한국은 이란에 0-1로 졌다. 

무엇보다 현재 한국은 페이스가 좋지 않다. 손흥민(토트넘), 조현우(대구), 황희찬(잘츠부르크), 이승우(베로나) 등 2018 러시아월드컵 대표 선수들을 대거 승선시켜 큰 기대를 모았지만 정작 실전에 돌입하자 기대 이하의 경기력으로 실망감을 자아냈다. 

게다가 이란전에서는 수비의 핵인 김민재(전북)가 뛸 수 없다. 김민재는 조별리그에서 2장의 옐로카드를 받아 16강을 건너뛰게 됐다. 김 감독은 가장 믿을 만한 수비수인 김민재 없이 이란을 상대하게 됐다.

이란을 넘으면 우즈베키스탄과 만날 가능성이 크다. 우즈베키스탄은 인도네시아 혹은 파키스탄과 16강에서 만난다. 전력상 우즈베키스탄의 우위가 예상된다.

결과적으로 말레이시아전 패배 탓에 원치 않은 대진표를 받아들게 됐다. 한국을 제치고 조 1위를 차지한 말레이시아는 결승까지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격돌하지 않는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