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음식/맛집

서울 청년요리사들, 벨기에 브뤼셀서 한식 소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9 11:15:00
벨기에 미식 축제 참가…채식도시락 등 요리 소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는 10만여명이 참여하는 벨기에 대표 미식 축제인 '잇!브뤼셀(eat!BRUSSELS)'에서 한식으로 전 세계인들에게 서울을 알렸다고 9일 밝혔다.

 잇!브뤼셀은 브뤼셀시가 매년 개최하는 대표적인 미식 축제다. 초대받은 해외 주요도시 요리사들이 브뤼셀 공원(Parc de Bruxelles)에 모여 6~9일 창작 요리를 선보였다.

 행사에 참여한 청년 요리사는 유럽에서 경력을 쌓은 한국 청년들이다.

associate_pic
청년 요리사는 김민지(덴마크 노마, 국내 밍글스 출신), 김희중(벨기에 헤르토그 얀, 영국 레드버리 출신), 정재호(오스트리아 타우벤코벨 출신), 서태성(오스트리아 다스 김치 근무 중) 등 4명이다. 35년간 한식을 만든 조희숙 요리사가 자문을 맡았다.

 첫날에는 '채식 도시락'과 '닭강정'이 나왔다. 채식도시락은 버섯밥, 숙주나물, 애호박나물, 배추 겉절이, 검정콩조림, 달걀찜 등이 구절판 모양으로 담겨 제공됐다.

 둘째 날 '주안상'과 '새우잣즙채'가 나왔다. 육전, 녹두전, 장떡 등 3가지 전요리가 무채와 함께 제공됐다. 한국산 잣을 쓴 새우잣즙채에 허브와 레몬을 가미해 풍미를 더했다.

 셋째 날은 '비빔 막국수'와 '떡갈비'를 선보였다. 고추장과 들기름을 버무린 메밀면을 통해 외국인들이 한국의 면요리를 경험할 수 있게 했다. 다진 야채와 간장으로 맛을 낸 떡갈비도 외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associate_pic
마지막 날에는 '코리안 디저트'와 '연저육찜'이 나왔다. 주악, 율란, 약과 등 전통 후식이 소개됐다. 통 오겹살을 삶아낸 '연저육찜'도 인기를 끌었다.

 시는 한식을 먹으러 온 외국인을 대상으로 홍보물을 통해 ▲서울로7017,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 관광명소 ▲여의도 봄꽃축제, 한강몽땅축제 등 서울의 다양한 축제 ▲북촌한옥마을, 반포대교 등 사진촬영장소를 홍보했다.
 
 이은영 서울시 관광사업과장은 "최근 한국을 둘러싼 국제 이슈에도 불구하고 한류는 또 한 번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며 "특히 한국가요 인기가 아시아를 넘어 미대륙까지 도달했고, 유럽에서 대중적으로 인기가 가장 높은 한류콘텐츠는 음식(42%), 패션·뷰티(39.8%), K-pop(38.9%)인 만큼 서울의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해 적극적인 해외마케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