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ICT 산업 생산액, 작년 497조원 '역대 최대'…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6 12:00:00
"반도체·컴퓨터 및 주변기기 등의 수출 호황 영향"
associate_pic
(그래픽=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생산액이 지난해 497조원으로 5.4% 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반도체·컴퓨터 및 주변기기 등의 수출 호황이 주원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2018년 ICT 주요 품목 동향조사'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ICT 생산액 증감률은 2017년(9.4%) 3년 만에 플러스로 전환된 데 이어 작년에도 플러스를 유지했으나 그 폭은 축소됐다.

ICT 생산액은 작년 전체 산업 생산액(4144조원)에서는 12.0%를 차지했다.

품목별로 보면 전체 ICT산업 생산액 중 정보통신방송기기가 366조원으로  73.5%의 가장 높은 비중으로 집계됐다.

associate_pic
(그래픽=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보통신방송기기 가운데 반도체(141조원) 생산액은 지난해 19.5% 늘었다. 상반기 메모리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 등으로 인한 고 가격대 유지, 국내 생산라인 증설 등 때문이다. 또 평판 디스플레이(66조원)와 핸드폰(32조원) 생산액은 각각 5.4%, 1.9%씩 감소했다. 

평판디스플에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수요 확대에도 중국업체와의 경쟁 심화로 LCD패널 가격 하락 등으로 줄었다. 핸드폰 생산액은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 둔화와 휴대폰 및 부분품 해외 생산 확대로 축소됐다.

정보통신방송기기에 이어 정보통신방송서비스는 15.3%(76조원),  소프트웨어는 11.2%(56조원) 등의 순으로 비중을 기록했다.

생산기업 규모별로 보면 지난해 중소기업 ICT 산업 생산액 규모는 전년 대비 2.1% 상승한 98조원으로, 전체 ICT 생산액의 약 19.8%를 차지했다. 대기업은 68.2%, 중견기업은 12.0%을 점유했다.

과기부 관계자는 "지난해 반도체를 비롯한 컴퓨터 및 주변기기 등의 수출 호황에 따른 생산 증가에 힘입어 ICT 생산 규모가 역대 최대치를 나타냈다"라고 말했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