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성태 "얼마나 더 죽어나가야 이 망나니 칼춤 멈추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6 16:58:24
"검찰이 조진래에게 인간적인 모멸감 줬을 것"
"KT 채용 비리 수사도 정치 보복 의도 노골적"
"어떤 정치 보복에도 의연하고 당당히 맞설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수습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2019.04.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진래 전 한국당 의원의 죽음에 "더 얼마나 죽어나가야 이 망나니 칼춤이 멈출 것인지 암담하고 참담하기 그지없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김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사랑하는 동생 조진래 의원이 외롭고 쓸쓸하게 세상을 떠났다"며 "아무리 답답하고 억울한 사정이 있더라도 이렇게 허망하게 세상을 등져야 했는지 원망스럽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고 황망하다"고 심정을 밝혔다. 

이어 "조 전 의원이 산하기관장 채용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수사에 착수한 검찰이 채용비리 혐의가 여의치 않자 온갖 '별건'을 비틀어 견디기 어려운 인간적인 모멸감을 주었던 것 같다"며 "전직 국회의원이자 현직 법조인인 조진래조차 이렇게 무너져 내릴 수밖에 없는 것이 이 무자비한 권력의 실체"라고 주장했다.

또 "정권 초기부터 기다렸다는 듯이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정치보복을 자행해 온 이들이 바로 이 정권"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검찰의 KT 채용비리 수사에 대해서도 "'김성태'를 겨냥하고 있는 이른바 KT 채용비리 수사도 그 노골적인 정치보복의 의도를 애써 숨기지 않고 있다"며 "무려 6개월이 다 되도록 수사를 이어가면서 털고 또 털어도 사건을 엮을만한 사정이 여의치 않자 이제는 급기야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무산시켜준 대가성 의혹이 있다며 '시나리오'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 캡처.

그러면서 ▲2012년 당시에는 민주당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다수 의석을 차지해 증인 채택을 강제할 수 있던 점 ▲국정감사법 제8조에 따라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된 이석채 전 KT 회장을 증인 채택할 수 없던 점 등을 들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반박했다.

김 의원은 "'김성태 잡기'에 혈안이 된 정치검찰이 아니라 법치구현에 충실한 참된 검찰의 입장에서 스스로를 냉정하게 되돌아보기 바란다"며 "그 어떤 정치보복과 야당탄압 정치공작에 대해서도 김성태는 의연하고 당당하게 맞서 싸워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지난 1월 민중당, KT새노조,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 등이 김성태 의원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및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하면서 KT 채용비리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9일에는 김 의원의 딸이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으면서 김 의원의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검찰이 김 의원에게 적용할 혐의를 두고 고심하면서 수사 5개월째에 접어든 지난 23일까지 소환조사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