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숙명여대, 잔나비 축제공연서 제외…"학폭 가해 불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6 20:54:35
멤버 유영현 학교폭력 논란 불거져 회의
오는 31일 예정됐던 공연 취소 결정 통고
"휴식 제공 축제 목적 퇴색 우려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잔나비. 2019.04.29. (사진 ⓒ페포니 뮤직)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숙명여자대학교가 오는 31일 예정됐던 밴드 '잔나비'의 축제공연을 취소했다.

숙명여대 총학생회는 지난 25일 올린 페이스북 입장문에서 잔나비의 멤버 학교폭력 논란이 불거진 후 긴급회의를 소집한 결과, 지난 24일 잔나비와의 계약해지를 통고했다고 밝혔다. 계약은 위약금 없이 해지됐다고 총학생회 측은 전했다.

총학생회는 "이번 축제는 휴식을 제공하는 시간으로 꾸려질 예정"이라며 "이런 축제에 학교폭력 가해자가 소속됐던 아티스트가 참여한다는 사실이 학생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할 수 있고, 축제의 목적이 퇴색될 우려가 있다는 결론이 도출됐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잔나비의 건반주자였던 유영현(27)씨로부터 학창시절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잔나비 측은 유씨가 잘못을 인정했고 팀을 탈퇴한다고 밝혔다.

지난 24일에는 잔나비의 리더이자 보컬인 최정훈(27)씨의 아버지가 김학의(62) 전 법무부 차관에 수천만원 정도의 향응을 제공했고, 최씨와 최씨의 형이 부친의 회사경영에 참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씨는 "사업 실패 후 사업 재기를 꿈꾸는 아버지의 요청으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는 빌려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전 차관과 아버지의 논란에 대해서는 "제가 태어나기 전부터 가까이 지내던 친구사이였다는 것만 알고 있다"며 "그 사람으로 인해 어떠한 혜택조차 받은 적이 없다"고 전했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