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건설부동산

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 문 연다…인천공항에 3개소 운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31 11: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내 SM면세점 '입국장 면세점'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이 3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문을 열었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기획재정부, 국무조정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함께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입국장 면세점 개장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김경욱 국토부 2차관, 김영문 관세청장, 이련주 국무조정실 규제조정실장 등 정부 인사와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입국장 면세점은 2003년 관세법 개정안이 최초 발의된 이후 6차례나 추가 발의되는 등 여러차례 도입 시도가 있었으나 세관 및 검역 통제 우려로 번번히 좌초돼 왔다. 그러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규제 혁신 차원에서 도입 검토를 지시했고 국민 의견 수렴, 혁신성장 관계장관 회의, 관세법 개정 등을 거쳐 이번에 처음으로 도입하게 됐다.

해외에서도 전세계 88개국, 333개 공항중 73개국, 149개 공항에서 입국장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해 2017년 4월 도입해 현재 4곳을 운영중이고 중국도 2008년 2곳에서 2016년 19곳으로 대폭 확대했다.

국내 입국장 면세점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2개소, 제2여객터미널 1개소 등 3곳에서 문을 연다. 

제1여객터미널은 1층 수하물 수령 지역 중앙을 중심으로 동·서편에 각 190㎡ 규모로 들어서며 중소사업자인 에스엠면세점이 운영한다. 제2여객터미널은 1층 중앙에 326㎡ 규모로 마련된다. 중견사업자인 엔타스듀티프리가 운영을 맡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 곳에선 향수·화장품·주류 등과 건강식품, 패션 악세서리 등을 살 수 있고 담배는 구매할 수 없다.

정부는 6개월 간 시범운영 및 평가를 거쳐 전국 주요 공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입국장 면세점 도입은 국민의 불편을 해소하는 과감한 규제혁신의 결과"라며 "이것이 앞으로 서비스 산업을 혁신하는 도화선이 될 수 있도록 6월 중 '서비스산업 혁신전략'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2차관은 "이번 입국장 면세점 도입은 인천국제공항의 서비스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민편의를 높이는 한편 운영사업자와 관계업계 종사자가 상생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헀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