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옥선 할머니·호사카 유지, 광복절 기념 타종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06:00:00
서울시, 15일 낮 12시 보신각에서 진행
독립유공자 애국정신 기리며 33번 타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이옥선 할머니가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갤러리 이즈에서 나눔의 집과 여성가족부 주최로 열린 ‘할머니의 내일' 전시를 찾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8.08.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서울시는 15일 낮 12시 광복 74주년을 맞아 종로 보신각에서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를 연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타종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신원철 서울시의회의장, 김영종 종로구청장과 올해의 타종인사로 선정된 독립유공자 후손 등 총 14명이 참여한다. 3개조로 나눠 각각 11번씩 모두 33번 종을 친다.

특히 이번 타종인사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해결을 위해 앞장선 이옥선 할머니, 21년째 "독도는 한국땅"임을 주장하며 한국역사 왜곡시정을 위해 앞장선 세종대학교 독도종합연구소장 호사카 유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 최초 준우승을 차지한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 정정용, 동아일보 선정 '10년 뒤 한국을 빛낼 100인'에 뽑힌 서울시 홍보대사 김현정, 7년째 평화의 소녀상을 지켜온 플루트 소녀 변미솔 등이 포함됐다.

또 타종이 진행되기 전 15일 오전 11시40분부터는 종로구립합창단의 '광복절 노래', '선구자' 등 합창 공연과 종로구청에서 보신각까지 태극기 물결대행진을 만날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호사카 유지 세종대학교 독도종합연구소장 겸 일본학(정치학) 교수가 1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광개토관에서 열린 '일본의 위안부문제 증거자료집1' 출판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8.04.10. (사진=뉴시스 DB)
시민들에게 태극기를 나눠주는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이번 제74주년 광복절 보신각 타종행사가 시민들이 우리의 역사를 알고 광복절의 의미를 기리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며 "광복절 당일 보신각을 방문해 뜻 깊은 광복절을 함께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