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워너원' 라이관린, 전속계약 분쟁…소속사와 법정공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3 17:01:44
재판부, 양측에 추가 보완자료를 제출 요구
라이관린 "변호사 통해 모든 진실 말하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지난 3월 11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펜타곤 우석과 함께 '우석X관린' 유닛을 결성, 미니앨범 9801 발매 쇼케이스를 열고 인사하고 있다. 2019.03.11.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18·대만)과 소속사 간 전속계약을 둘러싼 공방이 본격화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부장판사 이승련)는 23일 오후 라이관린이 큐브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라이관린은 검은색 양복 차림에 안경을 쓴 채로 법정에 등장했다. 라이관린은 대리인과 함께 앉아 비공개로 진행된 심문에 참여했다. 재판부는 이날 심문을 종료하고 양측에 추가 보완자료를 제출하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관린 측 대리인은 큐브가 2017년 7월25일 라이관린과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2018년 1월 라이관린에 대한 중국 내 독점적 매니지먼트 권한을 제3자인 타조엔터테인먼트에 양도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관린과 부모는 큐브에 아무런 설명도 듣지 못했고 올해 1월 워너원 활동을 마치고 중국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4월에야 해당 사실을 알게 됐다는 입장이다. 라이관린 측은 지난달 큐브 측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반면 큐브 측은 라이관린과 어떠한 계약상의 해지사유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라이관린의 매니지먼트 업무를 진행해 오면서 모든 일정과 계약 진행 시 당사자에게 설명하고 동의를 받아서 진행했다는 주장이다.

대만 출신인 라이관린은 2017년 케이블 음악 채널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 2를 통해 결성된 워너원 멤버로 데뷔했다. 지난 1월 팀 해산 이후 라이관린은 큐브 소속 '펜타곤' 멤버 우석과 유닛 활동, 중국 드라마 촬영 등을 했다.

라이관린은 이날 심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모든 진실은 변호사를 통해서 나중에 다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대리인 측은 향후 한국 활동 계획에 대해 "현재 결정된 건 없지만 한국 활동을 포기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