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한글날 한파주의보…전국 아침 대부분 10도 이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09 04:00:00
춘천 3도, 대전 5도, 서울 9도
한파주의보, 낮부터 해제될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찬 이슬이 맺히기 시작한다는 절기상 '한로'인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2019.10.08.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한글날인 9일은 맑은 날씨를 보이겠으나 내륙 대부분이 10도 이하로 내려가면서 춥겠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중부지방 등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9일 "오늘 아침 기온은 어제보다 5도 이상 낮아져 대부분 내륙이 10도 이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면서 춥겠다"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특히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 강원 산지, 경북 내륙은 오늘 아침 기온이 어제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돼 한파주의보가 발표(8일 오후 11시 발효)됐다"고 덧붙였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된다.

한파주의보는 9일 낮 기온이 오르면서 해제되겠다.

아침 기온은 1~12도(평년 7~16도), 낮 기온은 19~23도(평년 21~24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 기온은 서울 9도, 인천 7도, 수원 8도, 춘천 3도, 강릉 8도, 청주 5도, 대전 5도, 전주 7도, 광주 7도, 대구 8도, 부산 9도, 제주 13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20도, 수원 20도, 춘천 20도, 강릉 23도, 청주 19도, 대전 20도, 전주 21도, 광주 22도, 대구 22도, 부산 24도, 제주 24도 등이다.

기상청은 "9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면서 "특히 경기 내륙과 강원 영서, 강원 산지, 경북 북동 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으니 농작물 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내륙에는 9일 오전 9시까지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