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국무부, 위구르 소수민족 억압한 中관리들 비자 제한(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09 12:30:00
中 기관·기업 제재 이후 추가 조치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실에서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19.09.11.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미국 국무부가  8일(현지시간) 중국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에서 위구르족 등 이슬람 소수민족 억압에 관여한 중국 관리들의 미국 비자 발급을 제한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번 결정은 10~1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이 재개되는 가운데 이뤄졌다.

미 국무부는 비자 제한이 중국 정부 관리들과 공산당 간부 및 그들의 가족에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방 학자들은 지난 몇년간 100만명이 넘는 위구르족 등 이슬람 소수민족이 구류시설에 구금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미 국무부 관리들은 이번 조치가 미중 무역협상과 연관성이 있는지 밝히지 않았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8일 중국 신장지역에서 소수민족에 대한 대량 구금과 감시를 포함해 인권탄압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중국 당국은 대테러 대책이라는 구실로 무슬림에 대한 탄압정책을 신장 위구르족 자치구에서 닝샤 회족 자치구로 확대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신장 자치구 재교육 수용소에 갇힌 위구르족 모습(신장 자치구 사법청 홈페이지 캡처)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은 신장지역에서 (특정) 종교와 문화를 없애기 위해 100만명이 넘는 이슬람인들을 구금하는 등 잔인하면서 체계적인 활동을 벌였다"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또 "인권보호는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가치이며, 모든 나라는 인권보호에 대한 의무를 다 해야한다"면서 "미국은 앞으로도 해당국가 정부가 이런 혐의에 대해 적절히 대응하는지 계속해서 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날 미 상무부는 신장 위구르 자치지역에서 이슬람 소수민족 처우와 관련해 28개의 중국 정부기관과 기업을 제재 리스트에 올렸다.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은 이날 홈페이지에 게재한 성명에서 "미국 정부와 상무부는 중국의 소수민족 탄압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번 제재는 개인과 기업의 자유로운 활동이 보장된 환경에서 육성된 미국의 기술이 소수민족 탄압에 이용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재 대상에는 주민 감사용 카메라를 생산하는 감시카메라 제조업체 하이크비전을 비롯해 알리바바의 지원을 받는 메그비 테크놀로지, 센스타임 그룹 등 중국의 대표적인 얼굴인식·인공지능 업체가 포함됐다.

미국 정부는 "이들 기업의 첨단 기술은 이슬람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탄압과 대량 구금에 이용됐다"고 밝혔다.


k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