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 상상인저축은행 압수수색…"금감원 수사의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2 12:42:40
상상인, 대출 등 문제로 금감원 징계
'조국일가 펀드' 관련업체 대출 의혹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재환 기자 = 검찰이 대출 과정에서 규정을 어긴 의혹을 받고 있는 상상인저축은행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종오)는 이날 오전 상상인저축은행 사무실과 관계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들을 사무실에 보내 의혹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금융감독원에서 수사 의뢰한 사건 등의 수사를 위한 압수수색"이라고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달 31일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상상인저축은행 등이 저축은행법을 위반했다며 징계를 내린 바 있다.

상상인저축은행과 자회사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이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등을 담보로 대출해주면서 5% 이상의 지분을 취득했지만 금융 당국의 허가를 얻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금감원은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이 사업자등록증을 보유한 개인에게 개인 사업자 대출을 해주는 과정에서 법이 정하고 있는 개인 대출 한도인 8억원을 초과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상인그룹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와의 관련성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조 전 장관 가족들이 출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투자를 받은 2차 전지 업체 WFM에 대출을 해준 것과 관련해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