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반정부시위 6개월 맞아 홍콩 시민 대규모 가두행진 시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8 18:10:44
"포기하지 않았음을 세계에 보여주자"
6개월 계속된 반정부시위 계속될지 시험대
associate_pic
[홍콩=AP/뉴시스]홍콩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대가 시위 시작 6개월을 맞은 8일 홍콩 시내 거리를 가득 메운 채 가두행진을 벌이고 있다. 2019.12.8
[홍콩=AP/뉴시스]유세진 기자 = 수많은 홍콩 시민들이 8일 홍콩 반정부시위 시작 6개월을 맞아 가두행진에 나서 지난 반년 간 계속돼온 반정부시위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시험에 나섰다.

시위대는 "자유를 위한 싸움" "홍콩과 함께" 등의 구호를 외치며 코즈웨이 베이의 쇼핑가를 가득 채우며 거대한 인간사슬을 형성했다. 이들은 "우리 시대에 혁명을 이룩하자"고 외쳐댔다.

시위대 대다수는 홍콩 행정장관과 입법회의 의원들을 민주적으로 선출하는 것을 포함한 5개의 요구 사항을 의미하는 다섯 손가락을 펴보인 채 행진에 나섰다.

시위에 나선 여성 켈리 마는 "정부가 우리에 의해 뽑히지 않아 우리의 요구를 듣지 않는 것이 우리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녀는 시위는 이제 그녀 삶의 일부분이 됐다고 덧붙였다.

그녀의 여동생 프리실라 마 역시 "우리는 여전히 싸워야만 한다. 우리는 결코 포기해서는 안 된다. 우리가 무엇을 생각하고 있는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홍콩 시민들이 반정부시위에 대거 참가한 것은 시위 시작 첫달과 둘째달의 모습을 연상시킨다. 당시 수십만명, 주최측 계산으로는 100만명의 많은 시민들이 반정부시위에 모여들었었다.

associate_pic
[홍콩=AP/뉴시스]홍콩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대가 시위 시작 6개월을 맞은 8일 홍콩 시내 거리를 가득 메운 채 가두행진을 벌이고 있다. 2019.12.8
홍콩 경찰은 시위가 폭력적으로 변하자 대규모 가두행진을 금지시켰었지만 지난 수주 간 상대적으로 평화가 지켜지면서 이날의 가두행진을 허가했다.

경찰은 그러나 이날 가두행진하는 시위대의 주위에서 엄중한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이날 오전 경찰은 11명을 체포하고 소화기와 100발이 넘는 탄환 등 무기들을 압수했다.

시위 주최측의 민간인권전선의 에릭 라이는 경찰에 자제를 당부하며 최루가스를 쏘지 말 것을 촉구했다. 경찰은 그러나 시위대가 도로를 봉쇄하고 상점을 약탁하며 경찰을 향해 화염병을 던지면 시위대 해산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시위에서 경찰은 시위대 해산을 위해 최루가스와 물대포, 고무탄 등을 사용했었다.

라이는 시위대가 빅토리아 공원을 출발할 때 "오늘의 가두행진이 지난 6개월 간의 우리의 노력을 포기하지 않았음을 캐리 함 행정장관은 물론 전세계에 보여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