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계순, 김소연 징계청원
"폭로 내용 사실무근"

채계순(더불어민주당·비례) 대전시의원이 김소연(〃·서구6) 대전시의원을 대전시당 윤리심판원에 제소했다. 21일 민주당 대전시당에 따르면 채 의원은 이날 오후 늦게 시당을 찾아 김 의원에 대한 징계청원서를 접수했다. 앞서 채 의원은 전날 보도자료를 내고 같은 날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을 6·13지방선거당시 성의롱 발언 당사자로 지목한 김 의원에 대해 법적조치와 함께 윤리심판원 제소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지난 3월 서구 둔산동의 한 카페에서 박범계(대전서구을) 국회의원과 측근 사이에 (자신에 대한) 세컨드 발언이 있었다"면서 채 의원을 성희롱 발언 당사자로 특정한 바 있다. 또한 채 의원의 특별당비 불법성 의혹도 제기하면서 (5월 석가탄신일에 차를 타고 가는 도중에 박범계 의원이 보여준 휴대폰에서) "서울시비례 7500만원, 광역비례 3500만원을 똑똑히 봤고, 채계순 의원이 금액을 협상했다고 저에게 수차례 이야기했었다"고 공개했었다. 대전시당 관계자는 "접수된 청원서를 윤리심판위원장에게 보고하고 위원장이 위원들의 소집일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사건에 대한 지역사회 관심이 많은 만큼 관련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