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내 야영장·펜션
대부분 안전 사각지대

경북도가 도내 야영장과 펜션에 대해 안전점검을 벌인 결과, 점검 대상 대부분에서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제대로 지키고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북도는 지난 10월 한 달 동안 도내 281개의 야영장과 펜션 가운데 38개를 골라 표본 조사를 벌였다. 9월 안전감찰팀이 신설된 후 처음 벌인 조사다. 조사결과 지적을 받지 않은 업체는 2곳에 불과했다. 나머지 36곳은 곳당 2~8건씩 지적사항이 쏟아져 나왔다. 가장 기본적인 '객실 내 휴대용 손전등 비치'를 어긴 곳만 8개 업체나 됐다. 소화기가 없거나 엉터리로 비치한 곳, 유효기간이 지난 소화기를 갖춘 곳 등 소화기를 제대로 갖추지 않은 곳은 22곳이나 됐다. 재난 때 대피할 장소 등 시설에 대한 안내 게시판이 없거나 설치규정을 지키지 않은 곳도 22곳이었다. 액화석유가스(LPG) 용기를 직사광선이나 빗물 등에 노출되도록 놔 둔 8곳도 지적을 받았다. 미등록 숙박업체와 야영장도 1곳씩 적발됐다. 구급약품을 갖추지 않거나 유효기간이 지난 것을 보관하고 있는 곳(5곳)도 있었다. 전선이 너무 낮게 깔려 침수 때 감전의 우려가 있는 곳, 자재창고에 인화성 물질을 불량하게 보관하고 있는 곳, 개업 후 안전교육을 한 번도 하지 않은 곳, 심지어 취사장과 수영장의 수질검사를 한 번도 받지 않은 곳도 있었다. 천막 내에 열풍기를 설치하거나, 야간 관리요원이 없는 곳도 있었다. 가장 많은 지적을 받은영양군의 한 업체는 ▲면적을 불법으로 확장해 캠핑장 싸이트 수를 초과했고 ▲건축물대장에는 건축물의 바닥면적 합계가 야영장 전체면적의 10% 이내로 등록해 놓고 실제는 초과했으며 ▲건축물대장과 건축물 현황도 일치하지 않았고 ▲등록 때는 임야가 없는 것으로 해 놓고 실제로는 임야에 캠핑장을 운영하고 있었고 ▲하천점용·문화재현상변경 허가도 받지 않았으며 ▲누전차단기함 뚜껑이 없어 침수 및 누전 우려가 있었고 ▲액화석유가스 용기를 직사광선과 빗물에 노출되도록 두고 있었으며 ▲안내 게시판도 제대로 설치하지 않고 있었다. 청송의 한 업체 역시 ▲등록 내용보다 캠핑장 싸이트 수 초과 ▲물놀이 시설 미등록 ▲물놀이 시설 수질검사 미이행 ▲누전차단기 설치 높이 부족 ▲야영장 내 배수로 덮개 미설치 ▲방송시설 또는 메가폰 미비치 ▲구급약품 미비치 ▲숯불(잔불) 처리시설 미설치 ▲안내 게시판 설치규정 준수 미흡 등의 지적을 받았다. 현장 점검을 벌였던 경북도의 한 관계자는 "대부분의 사업자들이 안전의식이 부족했다. 지하수 수질검사를 한 번도 안 한 곳도 있어 놀랐다"며 "이처럼 점검한 대부분의 시설들이 무더기로 지적을 받았지만 시군에는 지도 점검을 할 수 있는 인원이 너무 적고 이들에게 다른 업무도 많아 사실상 제대로 관리하기가 힘든 실정"이라고 말했다. spring@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