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경주시의원들도 다녀왔다
가뭄속 인도방문 비난 빗발

경북 경주시의회(의장 박승직)가 극심한 가뭄으로 농심이 타들어 가고 있는 가운데 외유성 해외연수에 나서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특히 일정 대부분이 관광투어로 채워져 비판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경주시의회 경제도시위원회와 문화행정위원회 소속 의원 8명은 지난 15일부터 23일까지 7박9일간 인도 해외연수를 실시했다. 이번 해외연수는 시의원 1인당 246만 원씩, 총 1968만 원의 예산을 들여 인도 델리와 갠지스강, 카추라호, 시크리섬 등을 다녀왔다. 하지만 해외연수 일정 대부분이 관광투어로 채워져 비난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세부일정에 따르면 1일차 인도 델리 도착 후 2일차 녹야원 및 푸자의식 관람, 3일차 갠지즈강 일출, 인도 전통춤 관람, 4일차 라즈마할과 쉬시마할, 제항기르마할을 관람했다. 이어 5일차 시크리성, 타지마할 관람, 6일차 하와마할와 천문대 관람, 8일차 인도간디기념관과 대통령궁을 방문했다. 결국 7일차 한국무역협회 뉴델리지부 방문을 제외하고 대부분 관광일정이란 비판을 받고 있다. 이에 경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극심한 가뭄속에 해외연수를 강행한 데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와 향후 재발대책을 요구하고 나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경주시는 지난 한달동안 극심한 가뭄과 폭염이 지속되자 용수확보와 비상 급수 등을 위해 간부 공무원 전원이 비상근무하며 매일 가뭄현황을 긴급 점검하고 대책마련에 노심초사해 오고 있다. 25일 경주경실련 길종구 집행위원장은 “해외연수 자체를 비난하는 것은 아니지만 극심한 가뭄으로 시민들의 마음이 타들어가는 상황에서 관광성 해외연수는 시기적 도의적으로 적절하지 않는 것 같다”며 “농심을 우롱한 시의원들은 내년 지방선거에서 준엄한 민의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시의회 관계자는 “빠른 경제성장과 높은 인구 증가로 인해 발생하는 각종 문제에 대처하고 세계문화유산 타지마할 등을 견학해 경주를 위한 의정활동의 기초자료를 수집, 연구하기 위해 이번 해외연수를 실시했다”고 해명했다. dr.kang@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