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경주 모내기 격려
농민들과 '막걸리 새참'도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을 찾아 봄철 모내기 작업에 한창인 농업인을 격려했다. 이날 현장 방문은 본격적인 모내기철을 맞아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 생산을 위해 땀흘리는 농업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옥산마을 주민 40여명과 청와대 및 정부 관계자 등 총 60여명이 참석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허대만 더불어민주당경북도당위원장,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함께했다. 청와대에서는 강기정 정무수석과 고민정 대변인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찾은 안강읍은 경주 북서쪽 끝에 자리하고 있다. 안강평야를 중심으로 집단화된 들녘을 갖춘 경주의 대표적인 쌀 주산지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식량을 원조 받던 국가에서 식량을 원조하는 나라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은 농업인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희생 덕분이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낙영 시장으로부터 경주 농업 현황을 간략하게 보고받은 뒤 20~30분 간 주민들과 함께 직접 모내기 작업에 참여했다. 직접 이앙기(移秧機)에 탑승해 모를 심었다. 또 농업용 드론을 활용한 비료 살포와 함께 '무인 자율주행 이앙기' 시연도 지켜봤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고령화, 노동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의 현실을 감안할 때 신기술 개발·확산이 절실하다"며 "농번기 부족한 일손을 덜 수 있도록 농업의 기계화·첨단화를 위해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행사 후에는 마을 부녀회가 마련한 잔치국수, 두부, 막걸리 등 새참을 함께 나누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인근의 옥산마을을 둘러봤다. 국가지정 보물 200여점을 보유하는 등 전통문화가 잘 보존된 마을이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신청을 한 옥산서원도 이 마을에 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