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김해공항 체크인 편해졌다
증축·리모델링공사 마무리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는 김해공항 국제선터미널 확장공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이용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김해공항을 사용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고 26일 밝혔다. 국제선터미널 확장공사는 한국공항공사가 2012년부터 6년간 1334억 원을 투입해 국제선터미널 건물을 증축·리모델링하고 체크인 카운터, 보안검색대, 수하물 수취대 등 시설을 추가 확충한 사업이다. 국제선터미널은 기존 약 5만㎡에서 약 7만2000㎡로 약 2만1000㎡(41%)가 대폭 증축됐다. 리모델링(2만㎡)과 시설 확충이 이뤄졌다. 체크인 카운터는 기존 56개소에서 74개소로 18개소(32%)가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특히 체크인 카운터 운영방식을 항공사별 운항현황에 상관없이 특정 항공사가 특정 구역을 임대해 사용하는 '고정형' 방식에서 항공사별 운항 현황에 따라 소요 카운터를 유연하게 배정하는 유동형 방식으로 변경했다"며 "체크인 카운터 시설 활용률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출국장 입구도 대폭 확대(5.5m→9m)되고, 출국장 입장을 위한 신분확인 수속대도 기존 4개소에서 7개소로 3개소(75%) 확충했다. 출국장 앞쪽에 위치한 공항이용 안내소를 이전해 출국장 대기열과 중복되는 문제를 해소했다. 보안검색대는 기존 6개소에서 9개소로 3개소 늘리고, 출국심사대는 기존 16개소에서 18개소로 2개소, 입국심사대는 22개소에서 28개소로 6개소 확충했다. 지난 3월부터 내국인(만 7∼18세 등 제외)에 대한 자동출입국 심사 등록 절차가 폐지돼 이번에 설치된 자동출입국심사대(출국 2개소, 입국 4개소)를 활용하면 보다 빠른 수속을 할 수 있다. 수하물 처리시설은 출발 수하물 처리시설이 기존 2대에서 3대로 늘리고, 도착 수하물 처리시설은 2대 확충했다. 수하물 수취대는 기존 '평면형'을 '경사형'으로 설치해 공간 활용률을 높임에 따라 혼잡을 해소하고, 수하물 이용객의 편리한 이동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대합실 한가운데 위치했던 대형 환기시설(15개소)을 모두 건물 벽면으로 이전해 이용객 대기공간을 충분히 확보하고 동선도 효율적으로 배치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국토부는 이번 사업의 준공을 통해 김해공항의 혼잡 문제가 상당히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사업 효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키오스크 추가 설치, 이용객 편의시설 확충 등 시설 및 운영방안도 개선해나갈 방침이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