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김해신공항 가덕도 이전
한 목소리…어떻게 되나

6·13 지방선거 이후 부산 경남 유력 정치인들이 김해신공항 가덕도 이전에 한 목소리를 내고 있어 향후 추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방선거에 당선된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해공항 소음에 직접 피해를 입고 있는 김해을을 지역구로 둔 민홍철 의원이 가덕도 이전을 잇따라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표적인 국책사업인 김해신공항이 어떻게 진행될지 정부의 방침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김해신공항은 2016년 6월 정부가 국책사업으로 결정해 그동안 신공항 건설을 위한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8월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평가를 완료하겠다는 일정을 올초까지 공개적으로 발표했다. 따라서 가덕도로 이전하려면 8월 이전 재검토 결정이 나와야 혼란을 줄일 수 있다. 국토부는 올초 1~2월 전문가 자문, 3월 중간보고, 4월 사업설명을 위한 주민공청회, 5월 전문가 자문, 7월 최종보고, 8월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평가 일정을 제시했다. 이 일정 중 3월 중간보고, 4월 주민공청회 등은 진행하지 않는 등 사실상 지연되고 있다. 이에 반해 정부가 법적 절차를 밟아 결정한 주요 국책사업을 변경하기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현재의 김해신공항 건설을 백지화하고 가덕도 이전을 추진하려면 신고리 원전 공론화위원회와 같은 여러 행정절차를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유력정치인들을 비롯해 시민단체들도 가덕도 이전에 대해 대체로 공감하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인은 "김해신공항은 잘못된 정치적 판단으로 김해신공항 건설로는 24시간 운영이 안되고 항공수요 증가에 따른 확장성도 없어 부산의 백년대계를 볼 때 김해신공항 건설안을 지금 중단하고 가덕도로 가는 것이 맞다"며 의지를 나타냈다. 민홍철 의원은 "동남권 신공항은 중장기적으로 러시아 유럽으로 이어지는 철도 출발역, 일본과의 해저터널 연결지점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도 가덕도가 적지"라고 강조했다. 류경화 김해신공항반대추진위원장은 "소음 안전대책이 없는 김해신공항은 가덕도로 이전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환영 입장을 보였다. woo@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