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농도 미세먼지 확실히 줄인다"…특별대책 추진

경남도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기인 가을부터 내년 봄까지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발생억제 특별관리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정부는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미세먼지 걱정 없는 쾌적한 대기환경조성' 이행을 위한 후속 대책으로 9·26 관계부처 합동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경남도는 정부대책과 연계해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고, 고농도 미세먼지를 특별 관리하기 위해 6개 분야 16개 추진과제 29개 사업으로 재편하는 특별관리 대책을 수립했다. 미세먼지 발생억제 특별관리 대책은 ▲관리기반구축 강화 ▲미세먼지 배출원 지도·점검 강화 ▲생활주변 미세먼지 저감 협력 강화 등 3개 분야로 구분했다. 관리기반구축 강화 방안으로 도와 보건환경연구원은 미세먼지 통합상황실을 운영해 피해사항 접수와 상황전파에 신속히 대응한다. 또 대기오염경보 SMS 수신자가 현재 1만890명에서 내년 5월까지 2만명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한다. 아울러 피라미드식 상황전파 체계를 구축해 도내 7874개 마을, 1680개 학교, 3626개 어린이집, 7277개 노인요양시설을 관리한다. 미세먼지 배출원 지도·점검 강화 방안으로는 도내 2개 발전소 등 다량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분기마다 실시하고, 비산먼지 발생사업장과 쓰레기 불법소각 행위에 강력 대처하기로 했다. 미세먼지와 오존 발생의 원인물질인 휘발성유기화합물질(VOCs) 배출 억제를 위해 도장시설에 대한 시료채취도 강화한다. 생활주변 미세먼지 저감 협력 강화를 위해서는 현재 학계와 연구기관 등 10명으로 구성된 기존 '미세먼지 자문회의'를 시민사회단체와 산업계를 포함한 13명으로 확대 운영해 자문의견을 폭넓게 수렴할 계획이다. 또한 도시대기측정망이 있는 마산자유무역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예비주의보가 발령되면 입주업체가 공장바닥이나 인접 도로변에 자발적으로 물을 뿌리는 운동도 시범 실시한다. 이밖에 지난 9월 경남도교육청과 경남환경교육원이 양성한 미세먼지 지도자를 활용해 도내 유치원과 학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미세먼지 학교'를 운영, 학생들에게 미세먼지의 이해와 피해사례, 미세먼지 대응 방법 등을 교육한다. 정한록 경남도 환경산림국장은 "미세먼지를 도정 주요 현안사업으로 인식하고, 미세먼지 발생억제 특별관리 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면서 "특히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시기인 11월부터 내년 5월까지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ims1366@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