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현대차 등 13곳 맞손
2030 최고 수소도시 실현

울산시는 15일 오후 2시 시청 본관 영상회의실에서 울산 수소 경제 연관산업 고용·투자확대 업무협약과 관련해 현대자동차(주) 등 13개 기업·기관 간 후속 사업 발굴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지난 1월 17일 수소 경제 관련 문재인 대통령 울산방문 때 시와 13개 기업·기관 간 체결한 업무 협약과 정부 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중심으로 후속 사업 발굴과 실현을 위해 마련된다. 회의 참여 13개 기업·기관은 현대자동차(주), SK가스(주), 에쓰오일(주), (주)두산, 효성중공업(주), (주)덕양, 세종공업(주), (주)동희산업, 현대로템(주), (사)한국선급, (주)자이언트드론, (주)프로파워, (사)한국수소산업협회이다. 이 자리에서 심민령 시 에너지산업과장이 '울산 수소 경제 연관산업 육성전략'이란 주제로 강연한다. 이어 정부와 시의 수소 경제 활성화 계획에 따른 수소모빌리티 생산 및 보급 확대, 수소 제조·저장 능력 확대, 수소 공급망 및 충전 인프라 구축 계획 등에 대한 논의와 '수소 선도도시 울산'을 중심으로 한 수소 및 소재부품산업 육성방안 등을 협의한다. 시 관계자는 "이 회의를 시작으로 수소산업 분야별 대표적 기업·기관인 13개 협약사를 중심으로 수소산업 육성협의체를 구성하고 수소 R&D·실증화 사업 추진, 수소 전문기업 집적화, 수소 융복합 밸리 조성 등 2030년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 수소 도시 비전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jhc@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