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원/검찰

폐지줍던 60대女 강간치사 징역 20년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9-27 19:49:20  |  수정 2016-12-28 08:07:16
【대구=뉴시스】박광일 기자 = 대구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최월영)는 27일 폐지를 줍던 60대 여성을 때린 뒤 성폭행해 숨지게 한 이모(35)씨에게 징역 20년, 위치추적전자장치 부착 20년, 신상정보공개 1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일면식도 없는 고령의 피해자를 폭행하고 유사강간한 뒤 사망에 이르게 한 것이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며 "과거 유사한 범죄로 실형을 선고받아 누범 기간 중임에도 반성 없이 잔혹한 범행을 저질러 중형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이씨는 지난 7월초순 밤 시간에 경북 경산의 한 분식점 앞에서 폐지를 줍던 A(69·여)씨를 마구 때리고 자신의 차에 태워 데려간 뒤 성폭행했다. A씨는 병원 치료를 받다 1주일 만에 숨졌다.

 pgi021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