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김정은 위원장, 싱가포르 도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0 17:14:36
  • 1 / 27
    image
인공기 휘날리며 싱가포르 질주하는 김정은 위원장 차량행렬

【싱가포르=AP/뉴시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검은색 차량 행렬이 10일 북한 인공기를 단 채 싱가포르의 오차드로를 질주하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갖는다. 2018.6.10

오늘의 헤드라인

트럼프 "文대통령, 한일 갈등 관여 요청"  日수출규제 관련 첫 언급…"양국 정상이 모두 원하면 나설것" 신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일 양국 정상이 요청한다면 최근의 긴장 관계를 완화하는 데 개입하겠다고 밝혔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건 처음이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처럼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북한에 관여하고, 아주 많은 일에 관여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국과 멋진 무역거래를 했지만 그(문재인 대통령)는 나에게 무역과 관련해 지금 많은 마찰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나에게 관여해달라고 요청했다"며 "둘 다 내가 관여하기를 원한다면 나는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국 정상이 모두 원하지 않으면 섣불리 나서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나는 두 정상을 모두 좋아한다"며 "나는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당신들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해 내가 어떻게 느끼는지도 잘 알지 않나. 그는 아주 특별한 남자"라고 말했다. 그는 "그들이 나를 필요로 한다면 나는 거기에 있다"며 "그들이 해결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국 외교부는 앞서 18일 "한미 당국이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방한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다음주 일본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져 한국과 일본을 함께 방문해 수출규제 중재 방안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