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동/아프리카

[종합]트럼프, 이란 제재 유예…美재무부 14개 대상 추가제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3 07:59:08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문예성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이란에 대한 제재면제 조치를 연장하기로 했지만 미 재무부는 14명의 추가 제재 대상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과 유럽 동맹국들이 이번 기회를 통해 이란 핵협정의 ‘끔찍한 허점들’을 수정해야 한다”면서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면서 밝혔다.

  이어 그는 “유럽 동맹국들에게 최후통첩을 했다”면서 "이런 합의가 없으면 미국은 핵협정에 남기 위해 다시 제재 유예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느 때라도 이런 합의가 나오지 않을 것으로 판단되면 즉각 핵협정에서 탈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란 핵협정은 지난 2015년 7월 이란과 미국·영국·프랑스·독일·중국·러시아 등 주요 6개국이 체결한 다자협약으로  6개국이 이란 경제제재를 해제하는 대가로 이란의 핵무기 개발 중단을 요청한다. 

  미 대통령은 국내법에 따라 90일마다 이란의 협정 준수 여부를 결정하고, 120일마다 이란 제재 유예 갱신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해부터 줄기차게 오바마 전 대통령 당시 체결된 이란 핵협정에 문제가 있다면서 파기 가능성을 경고해왔다.

  그러나 외교안보를 담당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참모들은 유럽내 동맹국들과 마찬가지로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협정을 파기해서는 안된다고 계속 설득해왔다.

  유럽 각국들은 이란이 핵협정을 제대로 준수하고 있는 만큼 협정 자체를 파기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같은 날 미 재무부는 이란 탄도미사일 개발과 인권 침해 등 이유로, 개인과 기업, 단체 등 14개 대상을 제재 리스트에 추가한다고 밝혔다.

 아야톨리 서데그 라리자니 이란 대법원장과 악명 높은 '라자이 샤르' 교도소와 골람레자 지에이 소장, 이슬람혁명수비대 전자전 및 사이버 방위조직, 사이버 스페이스 센터, 말레이시아에 본부를 둔 그린 웨이브 텔레콤과 그 대표 모르테자 라자비 등이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