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행 불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23 01:12:5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현구 기자 = 빅토르 안(안현수)이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국체육대학교에서 전지훈련을 하고 있다. 2017.07.17. stoweon@newsis.com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스타 빅토르 안(33·한국명 안현수)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이 불발된 것으로 보인다.스포츠 익스프레스 등 러시아 언론들은 23일(한국시간) "빅토르 안이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가능자 명단에서 제외됐다"고 긴급 타전했다.

스포츠 익스프레스는 리차드 맥클라렌 교수가 주도한 보고서가 빅토르 안과 연관이 있다고 설명했다. 맥클라렌 교수는 세계반도핑기구(WADA) 보고서를 통해 러시아의 금지약물 실태를 폭로한 인물이다.

IOC는 국가 주도로 조직적인 도핑을 실시한 러시아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불허하면서 "도핑과 무관한 선수들만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Olympic Athlete from Russia) 자격으로 평창행을 허락한다"고 공언했다.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 IOC는 이 과정에서 111명을 제외했는데, 여기에 빅토르 안의 이름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빅토르 안은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 대한민국 대표로 출전해 3관왕에 올랐다. 하지만 무릎 부상과 빙상연맹과의 갈등으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파벌 싸움에 설 곳을 잃은 빅토르 안은 2011년 전격 러시아 귀화를 선언,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 국기를 달고 500m·1000m·5000m 계주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러시아 쇼트트랙 국가대표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국체육대학교 실내빙상장에서 훈련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2017.12.06. taehoonlim@newsis.com
빅토르 안은 최근까지 러시아 대표팀과 한국을 찾아 마지막 올림픽이 될 수도 있는 평창 대회를 준비했지만 정작 무대에 서보지도 못할 위기에 놓였다.

러시아의 스포츠 전문 변호사인 미하일 프로코펫은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다. 사전에 확보한 명단에는 빅토르 안의 이름은 없었다"며 당황스러워했다. 프로코펫은 빅토르 안이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항소하더라도 올림픽 개막까지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아 물리적으로도 출전이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타스 통신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빅토르 안과 또 다른 쇼트트랙 선수 3명도 평창에 갈 수 없다고 보도했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