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틸러슨 경질한 트럼프, 고삐 풀렸나…외교 지각변동 우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14 09:03:33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자신의 경질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 언론들은 틸러슨 장관이 떨리는 목소리로 외교관들과 미국인들에게 감사함을 표현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나 그의 행정부 정책들에 대해선 그 어떤 감사나 찬사도 보내지 않았다고 전했다. 2018.03.14.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한 후 "이제 내가 원하는 내각을 구성하는데 거의 근접했다"고 말했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틸러슨의 후임으로 임명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트럼프의 정치적 견해와 거의 차이를 보이지 않는데서 알 수 있듯이  트럼프는 개인적 충성도를 중시하는 사람이다.

 틸러스는 몰아내고 폼페이오를 차기 국무장관으로 지명한 것은 자신의 충동적 본능에 제동을 걸었던 사람들 대신 자신의 이미지에 맞는 사람들과 팀을 이뤄 전문가들의 의견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펼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CNN은 풀이했다.

 틸러슨 장관의 경질은 트럼프 대통령과 의견 충돌을 빚어온 다른 백악관 고위 관리들에게도 불길한 조짐이 아닐 수 없다. 벌써부터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나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의 운명에 대한 추측들이 나돌고 있다.

 하지만 단기적으로는 틸러슨 장관 아레에서 혼란을 겪었던 미국의 외교 정책은 좀더 안정되고 강화될 수 있다. 폼페이오 신임 국무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의 손발이 잘 맞아 이념적 시너지 효과를 자져올 것이기 때문이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지도자 간의 회담에서 미국의 입장을 강화시켜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란 핵협정을 폐기하겠다는 트럼프의 입장은 똑같이 이란 핵협정에 반대해온 폼페이오의 국무장관 합류로 더욱 강화될 위험이 커지게 됐다. 미국이 이란 핵협정에서 탈퇴할 경우 미국과 동맹국들 간 관계가 흔들려 국제관계에 큰 충격과 혼란을 부를 것이다.

 틸러슨 장관에 이어 맥매스터 안보보좌관마저 물러날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맥캐스터가 물러나면 트럼프 행정부 내에 대통령의 충동적 정책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사람이라곤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유일하게 남게 된다.

 틸러슨의 이탈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제까지 그의 정책을 지지해온 공화당의 외교 노선과도 결별할 것임을 보여주는 것이다.

 지난해 북한과 대화를 시작하려는 틸러슨 장관의 노력을 "시간 낭비"라고 질타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태도를 180도 바꿔 김정은과의 회담을 전격 수용한 것은 그의 예측할 수 없고 무계획적인 외교 스타일을 보여주는 전형적인 사례이다. 틸러슨의 경질이 불러올 트럼프 대통령의 고삐 풀린 행동이 국제 외교 무대에 가져올 지각 변동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