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프란치스코 교황, 지옥 없다 말해" 주장…교황청 부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3-30 00:15:19
associate_pic
이탈리아 언론인 "교황, 지옥 존재 부인…회개하지 않은 영혼은 소멸할 뿐이라고 말해"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옥은 존재하지 않으며 회개하지 않은 영혼은 소멸할 뿐"이라는 견해를 밝혔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29일(현지시간) dpa 통신 등은 이탈리아 일간지인 '라 레푸블리카'를 인용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교황이 이 신문의 창립인이자 전 편집국장인 에우제니오 스칼파리(93)와의 인터뷰에서 "사후 회개한 영혼은 하느님의 용서를 받고 그의 묵상에 동참하지만 참회하지 않는 사람은 용서받을 수 없고, 사라진다"고 말했다.

 교황은 또 "지옥은 존재하지 않는다. 죄 많은 영혼은 소멸될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견해는 천주교와 기독교의 전통적인 교리와 어긋나는 것으로, 사실이라면 큰 파장이 예상된다.

 아울러 스칼피리는 무신론자로 이탈리아 유명 언론인이고, 이번 인터뷰는 교황과의 다섯 번째 인터뷰로 알려졌다.

 과거 그는 교황과 인터뷰에서 녹음기를 사용하지 않아 인터뷰 내용의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다만 교황청은 그동안 스칼파리의 인터뷰 기사를 문제 삼은 적은 없다.

 그러나 교황청은 이번 보도에 대해서는 즉각 성명을 내고 교황의 주장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교황청은 성명에서 "이번 인터뷰에서 교황의 발언으로 소개된 부분은 교황이 직접 말한 단어를 인용한 것이 아니고, 재구성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가톨릭뉴스통신(CNA)은 스칼파리는 지난 2015년에도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옥의 존재를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고 거짓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