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영국, 3분기 경제성장률 0.6%로 유로존 3배…'여름' 특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09 20:10:19
associate_pic
【노쓰 데번=AP/뉴시스】 5일 영국 잉글랜드 남서부의 울에콤브 해변에서 사람들이 해수욕을 즐기고 있다. 영국에도 유럽 대륙의 뜨거운 공기가 계속 위세를 부리고 있으나 열파 단계는 아니고 30도 초반의 '이상 고온'에 매우 가물다. 2018. 8. 5.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브렉시트 최종 협상을 앞둔 영국의 경제가 3분기(7월~9월)에 전분기 대비 0.6%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9일 통계국(ONS)이 말했다.

이 분기비 성장율은 직전 분기의 0.4%을 웃돌면서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정 직후인 2016년 4분기 이후 근 2년 래 가장 좋은 수치다.

그러나 앞으로도 지속될 성장세는 아닌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7월의 30도가 넘는 고온 및 월드컵 4강 진출에 따른 식품과 음료 소비 급증이 큰 역할을 했다. 8월과 9월 소비 및 경제는 다시 활기가 둔해졌다.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은 1.5%라고 ONS는 말했다.

그래도 영국의 분기 0.6% 성장률은 동기간에 유럽연합(,EU) 유로존 19개이 기록한 0.2% 성장을 크게 앞지르고 있다. 영국은 2016년 6월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정 후 파운드화 급락에 유로존의 두 배가 넘는 인플레를 기록하면서 성장률은 뒤져왔다.

지난해 유로존은 10년 래 최고인 2.4% 성장을 이뤘으나 영국은 1.4%에 그쳐 선진국 G7 중 성장률이 이탈리아, 일본 등과 하위 그룹을 형성했다. 브렉시트 결정 전에는 상위 그룹의 성장률이었다.

중앙은행 영국은행은 4분기 성장률로 0.3%를 제시한 바 있다.  

kjy@newsis.com

 k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