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이재명 '문준용'언급은 막장드라마...朴정권처럼 무너지는 신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6 09:09:01
"이재명, 물귀신 작전 하는 사람"
"文대통령은 이번에 알았을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8.06.07.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6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언급한 것에 대해 "한편의 막장 드라마를 보는 기분"이라고 일갈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며 "문재인 정권도 내분으로 박근혜 정권처럼 무너질 수도 있다는 신호로 보이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과거 이재명 지사와의 악연을 설명하기도 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번 (제가) 경남지사를 할 때 경남 FC와 성남 FC가 동시에 2부 리그 강등위기에 처했다"며 "그때 이재명 성남시장이 프로축구 연맹을 과도하게 공격한 일로 구단주 징계대상에 올랐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 나는 이재명 시장과 동병상련 입장이고 법조 후배였기에 이 시장의 편을 들어 프로 축구연맹을 같이 비판해줬다"며 "이 시장이 징계 심의 때 '왜 홍준표는 징계 안하고 나만 하냐'고 공개적으로 주장한 일이 있다"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추상철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24일 오전 경기 성남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서 '친형 강제입원과 검사 사칭' 등 그동안 제기된 의혹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들어서고 있다. 2018.11.24. scchoo@newsis.com
홍 전 대표는 "여당 지사는 징계 안하고 야당 시장인 자기만 징계한다고 걸고 넘어 지면서 자신의 징계를 피하려고 한 것"이라며 "문준용 특혜 채용의혹 운운하는걸 보니 그때 일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 지사가) 자기문제에 부닥치면 피하기 위해 자기를 도와준 사람도 가는 물귀신 작전도 서슴없이 하는 사람인 걸 진작 알고 있었다"며 "문 대통령은 아마 이번에 알았을 것"이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지금 우리는 막장 주인공의 막장 드라마를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