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공지영 "심상대가 망설임 없이 내 허벅지 더듬었다"···폭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8 17:50:13
associate_pic
공지영(왼쪽), 심상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작가 공지영(55)이 작가 심상대(58)로부터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28일 페이스북에 심씨의 신간 '힘내라 돼지' 관련 기사를 링크하면서 "내 평생 단 한 번 성추행을 이 자에게 당했다"고 썼다.

"그 때 술집에 여러 명이 앉아 있었는데 테이블 밑으로 손이 들어오더니 망설임 없이 내 허벅지를 더듬었다. 그 즉시 자리에서 일어나 고함을 치고 고소하려는 나를 다른 문인들이 말렸다. 그때도 그들이 내게 했던 말 '그러면 너만 시끄러워져' 우정이라 생각해 받아들였는데 결국 그들도 내 곁에 없다."

심씨는 2015년 내연관계에 있는 여성을 여러 차례 때리고 차에 감금하려 한 혐의(특수상해 등)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1990년 '세계의 문학' 봄호에 단편소설 세 편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 '묵호를 아는가' '사랑과 인생에 관한 여덟 편의 소설' '망월' '떨림' '단추', 산문집 '갈등하는 신' '탁족도 앞에서' 등을 펴냈다. 현대문학상(2001), 김유정문학상(2012), 한무숙문학상(2016) 등을 받았다. 

associate_pic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