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용균母, 산안법 통과에 "아들에게 조금 덜 미안할 것 같다"(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27 22:00:09
이해찬 "제대로 지켜지는지 감독하고 개선하 나가겠다" 약속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27일 서울 영등포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산업안전보건법 전면 개정안이 합의가 이뤄진 후 고 김용균씨 어머니가 한정애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2018.12.27.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주 한주홍 기자 = 고(故) 김용균씨 모친 김미숙씨는 26일 '위험의 외주화 방지법'(산업안전보건법·일명 '김용균법')이 본회의를 통과하자 "정말 꿈같다"고 안도의 한숨을 내 쉬었다.

김씨는 이날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한 이후 취재진과 만나 "믿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원래 나라가 해야 하는 일을 제가 하게 됐다"며 "우리 용균이가 저를 이렇게 만들어줬다"고 했다. 또 "용균이에게 조금이라도 떳떳하게 된 것 같아 기분이 조금 나아졌다"고 말했다.

김씨는 아들 김용균씨를 향해 "용균아 다음에 엄마가 너에게 갈 때는 조금이라도 덜 미안할 것 같아"며 "아직 미안하고 죄스러운 마음이 너무 많은데 그래도 엄마 조금이라도 봐 줘"라고 전하기도 했다.

김씨는 이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찾아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김씨는 "너무 행복하다. 국민을 위해 작은 힘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뭐든지) 하겠다"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와락 안았다. 그러면서 "의원들이 같이 힘을 합쳐서 된 일"이라고 공을 돌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영등폭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65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고 김용균의 어머니와 가족들이 산업안전보건법 전부 개정 법률안이 가결되자 인사하고 있다. 2018.12.27.since1999@newsis.com
김씨는 "법이 시행되는 게 중요한 만큼 열악한 환경에서 목숨이 오가는 사람들을 보호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김씨와 부둥켜안고 눈물을 흘렸던 한정애 의원을 향해서는 "마음이 많이 전해졌다. 많이 의지하고 있다. 고맙다"고 했다.

이 대표는 "법만 개정됐다고 끝나는 게 아니라 제대로 지켜지는지 감독하는 게 중요하다"며 "의원들이 함께 이 법이 잘 지켜지는지 감독하고 개선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어머니께서 지켜보고 계시고 많이 걱정해서 의원들이 최선을 다해 통과시켰다"며 "아드님의 죽음을 저희가 헛되게 하지 않겠다. 앞으로 절대 우리나라에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은 이날 재적 의원 185명 중 찬성 165명, 반대 1명, 기권 19명으로 본회의에서 처리됐다. 이 법안은 한국서부발전이 운영하는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진 김용균씨 사고를 계기로 논의가 시작돼 '김용균법'으로 불리기도 한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