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미리 보는 트럼프-김정은 1박2일…내일 첫 만찬, 28일 핵담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26 14:34:34
27일 만찬서 두 정상 첫 만남…오페라하우스 유력
28일 단독회담-확대회담-오찬-산책-합의문 서명식
북미 정상 이틀 동안 최소 5차례 이상 대면 예상
associate_pic
【랑선(베트남)=뉴시스】고승민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특별열차를 타고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9.02.26.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26일 베트남 하노이에 나란히 입성하는 북미 정상은 27일 저녁 만찬을 시작으로 1박2일 동안의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27~28일 진행되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이틀 동안 최소 5차례 이상 만날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7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만찬을 함께한 뒤 다음날(28일) 회담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첫 만남은 정상회담 첫 날인 27일 저녁 비공식 만찬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만찬 장소는 오페라하우스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8개월 만에 다시 만나는 북미 정상은 가벼운 인사를 나누고 환담을 나눈 뒤 각각 3명의 배석자와 함께 만찬을 진행한다.

백악관에 따르면 만찬에는 미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및 통역이 배석한다.

김 위원장 역시 보좌관 2명과 함께 통역을 대동할 예정이다.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또는 김영철 부위원장·김여정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과 배석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제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인 베트남 하노이로 떠나기 위해 워싱턴 DC 인근 미 메릴랜드주 앤드류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에 오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출국에 앞서 자신의 트위터에 "김정은과의 아주 중요한 회담을 위해 베트남으로 간다"며 "완전한 비핵화로 북한은 급속히 경제 강국이 될 것"이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2019.02.26.
또 백악관이 저녁 만남의 성격을 '친교 만찬'이라고 밝힌 만큼 무거운 비핵화 논의보다는 유연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북미 신뢰를 강조하는 친교행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회담 둘째 날인 28일 두 정상은 비핵화 조치와 상응조치를 주고 받는 본게임에 들어간다.

백악관 당국자가 이번 회담이 지난 1차 회담과 형식면에서 유사하다고 밝힌 만큼, 28일 회담은 오전 단독회담으로 시작해 확대회담-업무 오찬-공동성명 서명식 순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회담장은 소피텔 메트로폴 호텔이 유력시된다.

지난해 1차 회담 당시 카펠라 호텔에서 두 정상이 산책을 하며 대화를 나눴던 것처럼 이번 2차 회담에서도 산책 등 이벤트성 행사가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 일정대로 진행된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이틀동안 최소한 5차례는 만나게 될 것이란 관측이다.

특히 지난해 1차 정상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혼자 기자회견을 했는데, 이번 2차회담에서는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나란히 서서 공동성명발표와 기자회견을 함께 진행할지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용 특별열차를 통해 중국과 베트남 국경을 넘어 이날 오전 8시13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10시13분)께 베트남 북부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했고, 차량을 이용해 곧장 하노이 멜리아호텔로 이동했다.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제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인 베트남 하노이로 떠나기 위해 워싱턴 DC 인근 미 메릴랜드주 앤드류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2019.02.26.
협상 상대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밤에나 입국하는 데다 27일 오전까지 베트남 지도부와 회동하는 만큼, 김 위원장은 27일 오전까진 별도의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응웬 푸 쫑 국가주석이 이날 오후 4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6시)께 해외 순방을 마치고 돌아올 예정이어서 김 위원장이 이날 늦은 오후에라도 주석궁에서 쫑 국가주석을 면담할 가능성이 있다.


김 위원장은 주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1일부터 진행된 의제 실무협상 결과를 상세하게 보고받고, 김영철 부위원장 등과 내부 전략 회의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오후 10시30분)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저녁 늦게 도착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은 호텔에서 여장을 풀고 다음 날인 27일 오전과 정오에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응우옌 쑤언 푹 총리를 만난 뒤 오후에 김 위원장과의 저녁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sh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