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걷거나 자전거타면 교통비 최대 30% 할인…알뜰교통카드 전국 확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07 06:00:00
국토부, 작년 세종 등 3곳에서 전국으로 사업확대
지자체별 2000명씩 총 2만여명에 혜택 돌아갈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걷거나 자전거를 탄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적립해 대중교통비를 최대 30% 할인받을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이 올해부터 전국으로 확대 실시된다.

국토교통부는 시범사업 대상을 지난해 세종, 울산, 전주 등 3개 지자체에서 올해 상반기중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지자체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중 하나로 대중교통과 보행, 자전거 등 친환경 교통 이용을 장려하기 위해 도입됐다.

지자체별로 발급되는 교통카드 정기권을 이용하면 금액 충전시 민간 카드사 재원으로 10%(약 5000원) 할인 혜택을 준다. 또 도보나 자전거를 이용할 경우 1회당 최대 250원(최대 800m)씩 적립돼 총 20%(약 1만원)의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추가 할인 재원은 정부와 지자체가 50%씩 매칭해 지원키로 했다.

국토부는 올해 지자체별 2000명씩 총 2만여명에 대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에 참여하려면 자신이 살고 있는 지자체에 사업 참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국토부는 올해부터는 전국 모든 지역의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간 호환이 가능하며 후불교통카드, 모바일 충전 방식으로 각각 전환돼 편의성을 높였다.

또 대중교통 이용자에 대한 혜택을 늘리기 위해 카드사, 지자체,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혜택을 개발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1000㎡이상 시설물을 소유한 민간기업을 상대로 교통유발부담금 공제제도를 신설해 교통량 유발비용을 부담토록하고 감축 활동시 이를 일부 경감해주는 방식으로 대중교통 이용을 유도하기로 했다.

강주엽 국토부 교통정책조정과장은 "광역알뜰교통카드가 국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는데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ijoin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