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사단, '별장 성접대 의혹' 김학의 전 차관 내일 소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14 14:39:37
성접대 의혹 관련 동영상 등장인물들 조사
조사단 활동 막바지…이달 31일 조사 종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건설업자로부터의 '성접대 논란'에 휩싸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2013년 3월21일 전격 사의를 표명한 뒤 경기 과천정부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한국일보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을 재조사 중인 검찰이 내일 오후 김 전 차관을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산하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오는 15일 오후 3시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 소재 조사단 사무실로 김 전 차관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단은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관련 영상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조사 중이며, 그 일환으로 의혹의 당사자인 김 전 차관을 직접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파악된다.

'김학의 성접대 사건'은 박근혜정부 시절인 2013년 3월 강원 원주시 소재 한 별장에서 김 전 차관이 건설업자 윤중천(58)씨로부터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발생했다.

당시 검찰은 성접대 영상에 등장하는 남성이 김 전 차관이라는 점을 특정할 수 없다는 이유 등으로 무혐의 처분을 내렸으며, 이 때문에 '봐주기 수사'가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앞서 조사단은 경찰에 윤씨가 사용하던 저장매체 등에서 발견된 동영상과 사진 파일 3만여건이 검찰 송치 과정에서 누락된 정황이 발견됐다며 경찰에 설명을 요구했지만, 경찰은 혐의와 무관한 증거를 뺀 나머지는 검찰에 송치했다며 반박했다.

이와 함께 김 전 차관 임명 과정에 '비선실세' 최순실(63)씨가 개입했다는 의혹 관련 구치소 조사를 시도했지만, 최씨의 거부로 불발됐다. 최씨 측은 "김 전 차관을 전혀 알지 모른다"며 부인하는 상태다.

한편 조사단은 오는 31일 활동기간 만료로 조사를 마무리한 뒤, 이달 중 법무부에 최종 보고서를 제출한 뒤 활동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