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英브렉시트 장관 "노딜 가능성 커졌다…신속히 준비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19 18:16:06
하원 의원들 향해 "사실 직시해야" 경고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19일(현지시간)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스티븐 바클리(사진)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은 노딜의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며 본격적으로 아무런 협상 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노딜(No deal) 브렉시트 상황에 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2019.05.19.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은 아무런 협상 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노딜(No deal) 브렉시트 상황에 본격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19일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스티븐 바클리 브렉시트부 장관은 이날 "하원 의원들은 사실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며 "의원들이 정부의 '탈퇴 합의 법안(Withdrawal Agreement Bill·WAB)'을 지지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노딜의 충격을 완화할 준비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탈퇴 합의 법안이 하원을 통과하지 못할 경우 사실상 영국 내부는 물론, EU와의 브렉시트 협상까지도 불발될 수 있다는 뜻이다.

앞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6월3일 시작하는 주에 탈퇴 합의 법안을 하원에 상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메이 내각의 네 번째이자 마지막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 시도다.

바클리 장관은 정부가 노딜 상황에 대비해 충분한 준비를 마쳤냐는 질문에 "더 많은 것을 해야 하고,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는 지난 3월 EU와 새롭게 합의한 브렉시트 날짜인 10월31일을 거론하며 "10월31일 EU 27개 국가가 (브렉시트를)다시 연기할 것이란 보장은 없다. 이는 영국이 내리는 결정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국은 노딜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가능한 한 모든 혼란을 완화시키기 위해 시간을 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