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붉은 수돗물' 대체급식 유치원생 등 10명 집단식중독 의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7 18:11:24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민수 기자 = '붉은 수돗물' 사태로 대체 급식을 실시하던 인천 지역의 한 초등학교와 병설유치원에서 학생 10명이 집단 식중독 의심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27일 인천시교육청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인천 서구의 모 초등학교와 병설유치원 학생 10명이 설사와 구토 등 식중독 의심증세를 보였다.

해당 학교는 붉은 수돗물 사태로 전날 빵과 삼각김밥, 포도주스 등으로 대체 급식을 실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보건당국은 시교육청 등 관계자들과 대책회의를 열고 해당 학교에 급식중단과 단축수업 조치를 내렸다. 

또 보건당국은 추가 조사를 벌여 노로바이러스 감염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2일과 21일에도 대체급식을 실시하던 서구지역의 중학교에서 각각 13명의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인 바 있다.

kms02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