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방/외교

이도훈, 내일 베이징서 한중 북핵수석대표 협의…북미 실무협상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10:39:47
외교부 "이도훈, 내일 방중 뤄자오후이와 협의"
한중, 한반도 정세 등 양국간 협력 의견 교환
왕이 방북 결과 공유, 북미 협상 협력 논의 예상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최진석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지난 7월9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독일로 출국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9.11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2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해 뤄자오후이(羅照輝)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한중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개최한다고 외교부가 11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 본부장은 뤄자오후이 부부장과 양자협의에서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한 양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올해 5월 취임한 뤄자오후이 부부장은 아시아·조약법률·국경 및 해양·영사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그는 지난 2~4일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방북 일정을 수행한 바 있다.

이 본부장은 뤄자오후이 부부장으로터 왕 위원의 방북 결과를 청취하고 이르면 이달 하순 개최될 것으로 보이는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한반도 비핵화 공조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왕 위원은 방북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접견하진 못했지만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친서를 전한 것으로 알려져 북미 실무협상을 앞두고 북·중이 최종 의견조율을 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sh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