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충남도, 상징물 개선 위해 도민 의견 수렴 나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2 06:46:09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충남 내포신도시 전경
【홍성=뉴시스】유효상 기자 = 충남도가 도 상징물의 지역 대표성을 강화하기 위해 도민 의견 수렴에 나선다.

 도는 오는 23일부터 도 대표 상징물에 대한 설문조사 및 선호도 조사를 도민, 도 공무원 대상으로 각각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 앞서 도는 상징물 개선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열고 지역 정체성·역사성 등을 종합 고려해 △도목(木) 후보군 소나무, 은행나무, 호두나무, 오동나무 △도화(花) 후보군 국화, 백합, 장미, 해당화 △도조(鳥) 후보군 검독수리, 참매 등을 정한 바 있다.

 도민을 대상으로 하는 설문조사 및 선호도 조사는 다음달 18일까지 충남넷 배너창을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도 공무원 대상 선호도 조사는 다음달 11일까지 행정포털을 통해 참여 가능하다.

 아울러 도는 지난 18일 정책서포터즈 발대식, 20일 치매 극복의 날 기념식 등에서 각 상징물에 대한 선호도 조사를 진행했고, 오는 26일 전국체전 결단식, 27일 관광의 날 기념식 등 다양한 도내 행사에서 의견 수렴 과정을 이어갈 계획이다.

 또 24∼29일까지 충남도서관을 찾는 주민들의 의견 수렴을 위해 스티커 부착 방식의 선호도 조사도 진행하기로 했다.

 도는 10월까지 이번 설문조사 및 선호도 조사와 전문가 자문 의견을 종합해 도 대표 상징물 최종안을 선정하고, 11월 중으로 상징물 관련 조례 제정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yreport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