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벨린저 배트로 홈런"···데뷔 첫 홈런볼 회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3 09:57:58
다저스 구단이 홈런볼 회수해 류현진에 전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3일(한국시간)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경기에서 데뷔 첫 홈런을 친 류현진이 경기 후 자신의 홈런공을 들고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LA 다저스 구단 트위터)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소중한' 데뷔 첫 홈런공을 무사히 품에 안았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경기에 선발출전, 5회말 동점 솔로포를 터뜨렸다.

0-1로 뒤진 5회 선두타자로 선 류현진은 2스트라이크에서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의 3구째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2013년 빅리그 데뷔 후 터진 류현진의 첫 홈런이다. 류현진은 빅리그 진출 후 전설적인 타자 베이브 루스를 빗댄 '베이브 류스'라는 별명까지 얻었지만, 홈런은 기록하지 못하고 있었다.

MLB닷컴의 다저스 담당 기자 켄 거닉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코디 벨린저의 방망이로 홈런을 쳤다"고 밝혔다. 팀 동료인 벨린저는 올 시즌 46홈런을 수확, 내셔널리그 홈런 3위에 올라있다. 이날도 그랜드슬램을 터뜨렸다.

데뷔 첫 홈런공도 류현진에게 돌아왔다. 류현진이 홈런을 날린 뒤 다저스 구단이 홈런공을 수거, 류현진에게 기념구를 전했다.

다저스는 구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이 오른손에 데뷔 첫 홈런 공을 들고 미소 짓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