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권용원 금투협회장,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06 21:40:18  |  수정 2019-11-06 21:48:13
6일 오전 10시께 자택서 숨진 채 발견
극단적 선택 가능성…경찰 "경위 파악"
인근 병원 빈소…키움證 사장 등 역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권용원 한국금융투자협회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금융투자협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0.30.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심동준 정윤아 이창환 기자 =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6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권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가족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그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은 낮은 것으로 보고 사망 원인 등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면서도 "자세한 내용은 확인하기 어렵다"고 했다.

권 회장은 최근 임직원과 운전기사 등에게 폭언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던 인물이다. 논란 확산 이후 그는 "본의 아니게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에 대해 대단히 죄송한 마음이다"라며 사과하기도 했다.

권 회장 빈소는 인근 병원에 마련됐다. 장례는 친지, 동료만을 대상으로 간소하게 치러질 예정이라고 한다.

금투협 측은 사건이 알려진 이후 "비통한 심정"이라며 "사인은 경찰 조사 결과가 나와야 정확히 알 수 있다. 최근 일련의 사건에 대한 언급 등은 자제해 주시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냈다.

권 회장은 서울 출신으로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반도체공학과 석사 과정을 마친 뒤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대학원 경영학과를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986년 기술고시 21회로 공직에 입문해 통상산업부·산업자원부 공무원을 지냈으며, 키움증권 사장과 한국거래소 비상임이사 등을 역임했다.


s.won@newsis.com, yoona@newsis.com, leec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