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김호영, 동성 성추행 피소···고소인 "모든 방송 하차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2 09:28:47
associate_pic
김호영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뮤지컬배우 김호영(36)이 동성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고소인인 40대 남성A는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라"고 요구했다.

소속사 PLK엔터테인먼트는 11일 뉴시스에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것은 맞다"면서도 "김호영이 유사 성행위는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억울해한다. 경찰에서 소환한다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 중이다. 이후 모든 사실관계는 당사에 최종 확인 후 보도해주길 부탁드린다. 추측성 보도 등은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한다"면서 "온라인 댓글을 포함해 악의적인 허위 사실 배포 및 확산, 기타 명예훼손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김호영은 9월24일 차량 내부에서 A에게 유사 성행위를 한 혐의로 피소됐다. A는 지난달 4일 성동경찰서 여성청소년과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A는 더팩트와 인터뷰에서 "2017년 6월께 지인의 소개로 알게 돼 연락을 주고받으며 지냈다. (9월24일 저녁) 역삼동의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는데, 김호영이 연락 와 만났다"며 "주차장 쪽으로 안내하길래 '커피숍이나 가자'고 했다. 지리를 잘 몰라서 김호영이 얘기한 곳에 차를 잠시 댔고, (김호영이) 피곤하다고 잠시 쉬겠다고 하더라. 나도 눈을 감고 있었는데 잠이 들었다. 뭔가 이상해서 깼는데 내 바지를 내리고 그걸(유사성행위) 하고 있더라"고 주장했다.

"여자친구와 차를 타고 가는데 라디오에 김호영이 나와서 웃고 떠들더라. 난 그때 너무 힘들었는데, 여자친구가 그걸 보고 화를 냈다. 문자를 보냈는데 '우발적 해프닝'이라면서 책임을 나에게 떠넘기는 듯한 답을 보냈다. 김호영 소속사 대표에게도 협박성의 메시지들이 와 고소를 결심했다"며 "그날 일을 사과하고 자신의 정체성을 떳떳하게 털어놨으면 한다. 방송에서 모습을 보는 게 힘들어서 당분간이라도 활동을 쉬고 반성하길 바란다. 그러면 고소를 취하할 생각도 있다. 애초에 사과를 했으면 이렇게까지 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A는 김호영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도 공개했다. A는 사건 발생 6일 뒤인 9월30일 "김호영씨 회사에 솔직하게 말하고
대중들을 더 이상 속이지 말고 커밍아웃 하세요! 그리고 지금 하고 있는 방송 다 내려 놓으세요! 이번주까지 시간 드리겠다. 김호영씨에게 베푸는 마지막 배려"라고 보냈다.

김호영은 "답이 늦어서 죄송하다. 그날 우리 집 앞에 찾아와서 A가 차 안에서 지쳐 보이는 나의 손을 먼저 잡아주고 핸드크림도 발라 줘 큰 위로가 됐는지 거부감이 없었다"며 "나한테 애인이 있는거 아니냐는 질문을 했을때 제대로 말을 하지 못한건 뭐에 홀린 듯한 그날의 감정이 나 역시 처음 있는 일이었지만, 집에 돌아와 주님께 기도 드리며 회개하고 반성해 마음의 안정을 찾았고 굳이 다시 한 번 상기시키고 싶지 않은 마음에 연락을 하진 않았다"고 답했다.

"소속사에 우리의 우발적인 해프닝을 얘기할 순 있다"면서도 "그게 서로에게 좋은 일 일까요? 순간적으로 이성적인 판단을 하지 못하고 감정에 휘말린 당신과 나의 선택을 사는 동안 주님께 기도 드리면서 참회하는게 더 용서 받는 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호영은 2002년 뮤지컬 '렌트'로 데뷔 후 드라마, 예능물, 홈쇼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tvN 금요극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는 밴드 '무당쓰' 메인 보컬 출신 천리마마트 직원 '조민달'을 연기하고 있다. MBC TV 예능물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도 얼굴을 내비치고 있다. tvN과 MBC는 "구체적인 상황을 파악 중이다. 아직 편집·하차 여부는 결정된 것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