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유도 안창림, 눈물의 은메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30 20:45:23
  • 1 / 24
    image
판정에 항의하는 코치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JCC)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73kg급 금메달 결정전. 한국 안창림이 일본 오노 쇼헤이에게 패한 뒤 판정에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2018.08.30. myjs@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5·18 망언, 헌법 부정…나라근간 무너뜨려"  文대통령 "표현 자유·관용, 민주주의 파괴엔 불허…색깔론 거부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망언'과 관련해 "우리 민주화의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국회와 정치권 일각에서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거나, 북한군이 남파됐다는 등의 주장을 하면서 왜곡·폄훼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결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할 자기부정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의원의 '5·18 망언'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은 1990년의 광주 민주화운동 보상법, 1995년의 5·18민주화운동 특별법, 2002년의 5·18민주유공자예우법 등 국회가 제정한 법률을 통해 민주화 운동으로 규정되고 보상대상이 됐으며 희생자와 공헌자를 민주화 유공자로 예우하게 됐다"고 보상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1997년부터 5월18일이 민주화운동 국가기념일이 됐고, 이후 모든 역대 정부는 매년 그날 국가기념식을 거행하며 5·18민주화운동 정신의 계승을 천명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대한민국 헌법은 4·19혁명, 부마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6·10항쟁 정신의 토대 위에 서있고, 그 민주이념을 계승해 민주공화국과 국민주권, 자유민주주의를 선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자유민주주의는 다양성을 존중하고, 각기 다른 생각들에 대한 폭넓은 표현의 자유와 관용을 보장한다"면서도 "그러나 표현의 자유와 관용이 민주주의를 파괴하거나 침해하는 주장과 행동에까지 허용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나 많은 희생을 치렀고, 지금도 아픔이 가시지 않은 민주화운동을 대상으로 오직 색깔론과 지역주의로 편을 가르고 혐오를 불러일으켜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행태에 대해 국민들께서 단호하게 거부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곧 3·1운동 100주년이다. 국민이 성취한 국민주권의 위대한 역사를 계승하고 자부심을 가지면서 다함께 새로운 100년을 향해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kyustar@newsis.com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