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한반도에 새 질서 만들어져···주도적 역할 위해 힘모아 달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08 11:08:23
"김정은 러시아 방문, 시진핑 북한 방문···북일 정상회담 가능성도"
"모든 과정 비핵화·평화체제 구축에 필수이자 도움 되는 과정"
"폼페이오 방북으로 2차 북미회담 조기 개최 여건 조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10.0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앞뒤로 북한·중국·러시아·일본 등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는 한반도 정세 변화와 관련해 "바야흐로 한반도에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43회 국무회의 모두 발언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별도로 조만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이 이뤄질 전망이고, 북일 정상회담의 가능성도 열려있다"며 이렇게 평가했다.

 이어 "한반도의 새로운 질서는 동북아의 새로운 질서로 이어질 것"이라며 "그 모든 과정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에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며 또 도움이 되는 과정이라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구상에 남은 마지막 냉전 체제를 해체할 수 있도록 미국 외의 다른 관련국들과 협력해 나가는 데에도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이 과정이 잘 진행되고, 또 우리가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치권과 국민들께서도 정부에 힘을 모아주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이뤄진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결과에 대해선 "이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으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조기에 열릴 수 있는 분위기와 여건이 조성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가급적 조기에 개최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 큰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한미 간의 긴밀한 협력과 공조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