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KBO "'카지노 출입' LG 구단에 경위서 제출 요청"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2 13:14:2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3회초를 마친 LG 차우찬이 덕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2018.07.24.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LG 트윈스가 스프링캠프 중 원정 도박 논란에 휩싸였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경위서를 요청하고 즉각 확인에 나섰다.

LG는 호주 시드니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 중이다. 휴식일이던 지난 11일 차우찬 등 LG 소속 선수 4명이 시드니 쇼핑몰에 있는 카지노를 들리면서 사건이 발생했다. 한 야구팬이 카지노에 있는 이들의 모습을 찍어 야구 커뮤니티에 올렸고, 거액 베팅설까지 퍼지면서 논란이 더 커졌다.

LG 관계자는 "선수들이 휴식일에 쇼핑몰에 갔다가 카지노를 들른 것은 맞다"면서도 "가장 많은 돈을 쓴 선수가 500호주달러(약 40만원)를 썼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카지노 출입 자체가 문제가 될 수 있다. 불과 몇 년전 임창용, 오승환(콜로라도 로키스) 등 일부 선수들의 원정 도박으로 KBO리그는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당시 사건을 계기로 KBO는 클린베이스볼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

KBO도 사실 확인에 나서는 한편 징계 가능성도 검토하고 있다.

KBO관계자는 "LG 구단에 보고는 받았고, 경위서 제출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구단으로부터 경위서를 받은 뒤 상벌위원회 개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KBO관계자는 "선수들의 인식이 아쉽다. 카지노 출입 자체가 불법이다. 관광객의 카지노 출입은 통상적으로 허용이 된다 하더라도 리그 차원에서는 쉽게 넘어갈 수 없는 문제다. 법률 자문도 받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