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뮌헨 원정길 동행…출전은 미지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1 14:03:28
해리 케인, 델레 알리 등은 원정길에 빠져
associate_pic
[런던(영국)=AP/뉴시스]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27)이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번리와의 2019~2020 EPL 16라운드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토트넘의 5-0 대승에 일조했다. 손흥민은 2-0으로 앞선 전반 32분 약 70m 거리를 돌파한 후,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손흥민(토트넘)이 동료들과 함께 바이에른 뮌헨(독일) 원정길에 동행했다. 실제 출전으로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

토트넘 선수단은 뮌헨과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최종전을 하루 앞둔 10일(현지시간) 현지에 입성했다.

토트넘은 평소와는 크게 다른 선수단으로 뮌헨을 상대할 생각이다. 주요 선수들이 휴식을 이유로 빠졌다. 주축 공격수인 해리 케인과 미드필더 델레 알리, 수비수 얀 베르통언가 서지 오리에 등은 아예 독일땅을 밟지도 않았다.

손흥민은 다른 동료들과 마찬가지로 뮌헨전에 대비한다. 다만 경기 출전 여부는 불확실하다. 다가올 뮌헨전이 토트넘 입장에서는 크게 신경쓸 일전이 아니기 떄문이다.

토트넘은 뮌헨전 결과에 관계없이 조 2위를 확정했다. 승점 10(3승1무1패)으로 1위 뮌헨(승점 15 5승)을 꺾어도 순위가 바뀌지 않는다. 지더라도 2위 밑으로 떨어지지도 않는다. 안방 2-7 대패를 갚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지만 다가올 일전들을 생각하면 굳이 힘을 뺄 이유는 없다.
 
조세 무리뉴 감독도 당장의 승리보다는 선수단을 재정비하는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선언했다. 무리뉴 감독은 "일부 선수들에게는 휴식을 주고, 다른 선수들에게는 기회를 줄 것"이라고 구상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