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全초교 자율장학 도입
자율·자치 선순환모델 도모

충북도교육청이 전문적 학습공동체를 중심으로 학교 자율경영을 실현하는 자율장학을 시도한다. 도교육청은 기존 컨설팅 위주의 장학이 새로운 교육과정 도입에 한계를 드러냄에 따라 올해부터 도내 전체 초등학교에 자율장학을 도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자율장학은 전문적 학습공동체를 기반으로 다양한 네트워크 속에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해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모델이다. 이 과정에서 자발성과 학교 문화 개선, 집단 역량 신장, 협력, 공유, 나눔의 문화를 학교에 뿌리내릴 것으로 도교육청은 기대하고 있다. 즉, 학교 내 자율장학이 활성화되면 학교 간 장학네트워크가 강화되고 교육지원청 등의 장학역량도 강화돼 자율과 자치의 학교 자율경영 선순환 모델이 될 것으로 도교육청은 전망했다. 이 중심에는 교육과정 중심의 장학협력문화가 자리해 학교장, 교감, 교사 모두가 장학의 주체가 되어 함께하는 '과정'으로서의 장학으로 바뀌는 셈이다. 하지만 교육과정 중심 학교문화 조성과 자율장학 운영 체계 내실화 등의 과제도 존재한다. 현재 전문적 학습공동체를 정기적으로 운영하는 대다수 학교에서 아직도 개별역량 중심의 연수방식으로 인식하는 것에서도 알 수 있다. 도교육청은 협력적 네트워크를 활용한 지구별 교사 연수 공동 운영과 학교 간 교육자원 프로그램 공유, 담임 장학제 등을 도입해 내부 역량을 키울 방침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장 중심의 자율장학 활성화가 학교 자율 경영 체제와 역동적 학교문화 확산은 물론, 교육력도 향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inphoto@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