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충북교육청 전문 장학사
어처구니없는 특별채용

충북교육청의 특별채용으로 발탁된 전문분야 장학사 절반 이상이 자신의 분야와 전혀 상관없는 부서에서 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문분야 장학사 특별채용이 특정 인사 발탁을 위한 요식행위란 주장이 교육청 안팎에서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30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2015년 첫 유·초·중등 교육전문직원 공개채용을 시작으로 지난해와 올해까지 3년 연속 특별채용이 진행된다. 올해는 해당 분야에서 다년간 활동하면서 전문성과 실력을 갖춘 전문분야 장학사 13명을 뽑는다. 특별채용 첫해보단 6명, 지난해보단 5명 늘었다. 선발분야는 ▲문화예술 ▲행복교육지구 ▲다문화 ▲특수정책 기획 ▲특수정책 자유학기제 ▲미래학력 ▲독서인문 ▲소셜미디어 ▲미래인재교육 ▲교권보호 ▲시민교육 11개 분야다. 분야 또한 지난해보단 3개, 2015년보단 4개 증가했다. 해당 분야의 전문성을 인정받으면 평교사에서 교감급인 장학사로 특별채용돼 신분이 바뀔 수 있다. 그러나 전문분야 장학사 절반 이상은 자신의 분야와 전혀 상관없는 부서에 배치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첫 특별채용이 이뤄진 2015년 전분분야 장학사 7명 중 4명은 현재 관련 분야와 상관없는 부서에 있다. 학교문화혁신 분야 장학사는 학생학부모지원업무를 보고, 다른 정책기획 분야 장학사는 대안학교 운영 업무를 맡고 있다. 지난해 특별채용된 전문분야 장학사 8명 중 4명도 마찬가지다. 홍보기획 분야 특별채용된 장학사는 자신의 분야와 전혀 상관없는 인사담당 부서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 정책조정 분야 장학사도 학생학부모지원 업무를 담당하고, 심지어 과학환경 분야 장학사는 인사부서에서 근무하고 있다. 몇몇은 특별채용 후 관련 부서에 잠시 배치된 뒤 일 년도 안 돼 다른 부서로 이동한 장학사도 있다. 전문분야 장학사가 들어설 자리에는 다른 엉뚱한 장학사가 배치되는 등 도교육청 스스로 특혜 논란을 자초한다는 지적이 많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실무를 익히기 위해 다른 부서에서 1~2년 근무 경험을 쌓도록 유도한 것"이라며 "실무를 익힌 후 해당 분야에서 본격적인 업무를 추진한다"고 말했다. pjw@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피플

"민주주의는 과정…
 공정 위한 차별은 필요"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