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장기파열로 숨진 서귀포 20대女' 최초신고자 긴급체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05 10:56:22
경찰 "용의자 현재 진술거부"
associate_pic
서귀포경찰서. (뉴시스DB)
【서귀포=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주 서귀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20대 여성이 복부에 심한 부상을 입고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귀포경찰서는 최초 신고자인 김모(45)씨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지난 4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일 오전 11시11분께 서귀포시 강정동의 한 아파트에서 A(27·여)씨에게 수차례 주먹을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A씨가 의식을 잃자 스스로 119에 구조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병원에서 사망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아파트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당시 방문자가 119 신고자 김씨 외 다른 인물이 없다는 사실을 파악, 그를 용의자로 보고 서귀포시 서호동의 주거지에서 긴급체포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변호사 입회하에 조사를 받겠다"며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피해자 가족의 동의를 받아 부검을 실시한 결과 A씨는 복부 안에 있는 장기 일부가 파열돼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구타가 아니면 장기 파열이 일어날 수 없다"는 부검의 의견을 토대로 A씨가 숨지기 전 심한 폭행을 당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김씨가 진술을 거부함에 따라 아파트 주변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woo1223@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