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국

中, 자국 기업 추가제재 검토설에 "국가권력 남용말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2 18:12:1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 감시카메라 제조업체 제재 검토설이 제기된 가운데 중국 외교부가 "국가 권력을 남용하지 말라"며 강력 반발했다.

22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루캉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최근 우리는 미국의 국가권력 남용 행위 및 중국 기업을 포함한 외국 기업을 상대로 한 의도적인 훼방과 압력 행사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면서 "중국의 이런 태도는 명확하고 변함 없다"고 말했다.

루 대변인은 또 "우리는 자국 기업들에게 시장의 원칙과 국제적인 규정을 지키는 전제하에 다른 국가에서 영업 활동을 하라고 요구했다"면서 "동시에 다른 국가들이 중국 기업들을 공정하고 차별없이 대우해 줄 것은 요구해 왔다"고 전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 국가간 무역과 투자 관계는 상호존중과 평등호례의 기초하에 형성될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고 부연했다. 말했다.

앞서 이날 뉴욕타임스(NYT)와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행정부가 하이크비전 등 중국 CCTV 제조업체를 ‘기술 수출 제한 리스트’에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NYT는 또 트럼프 행정부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무슬림을 감시하는 데 사용된 장비를 생산했다는 이유로 중국 기업에 대해 제재를 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하이크비전은 성명을 통해 "뉴욕타임스 관련 보도를 확인했다"며 "(미국 측의) 공정하고 공평한 대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나이키와 아디다스 등 주요 브랜드를 포함한 170여 업체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품목에서 신발을 제외해줄 것을 촉구한데 대해 루 대변인은 "미국 정부는 자국내 이성적인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미국이 제멋대로 관세 몽둥이를 휘두르면 미국 소비자와 업계는 반드시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