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관방 "소총 무장 北고속정의 日EEZ 침입에 엄중항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3 14:01:57
"베이징 주재 대사관 통해 항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출처: 요미우리> 2019.09.13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13일 오전 내각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지난 8월 하순 소총으로 무장한 북한 고속정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내 대화퇴 어장에서 목격된 데 대해 "외교루트를 통해 북한에 항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앞서 요미우리 신문은 13일 지난 8월 23일 일본 EEZ 내 대화퇴 서쪽 해역에서 일본 수산청 소속 선박이 단속활동을 벌이고 있던 중 소총으로 무장한 북한 고속정이 접근해왔다고 보도했다. 해상 보안청에 따르면, 이시카와 현 노토 반도의 서북서 378㎞ 해역에서 북한 국기가 그려진 화물선과 비슷한 배와 북한 해군기로 보이는 깃발이 내걸린 고속정 등 모두 2척을 확인했다는 것이다.

당시 주변에는 여러 척의 일본 어선과 북한 어선들이 있었다고 한다. 일본 수산청 단속선은 상황이 위험하다고 판단해 일본 어선들을 대피시켰다.

수산청 단속선으로부터 신고를 받은 해안 보안청 순시선은 이튿날인 8월 24일 오전 9시쯤 인근해역에서 동일한 것으로 보이는 북한 고속정을 발견했다. 또 고속정에 탄 한 명이 일본 단속선을 향해 소총을 겨누며 위협했고, 또다른 사람은 비디오로 촬영을 하는 것을 확인했다. 두 선박의 거리는 한때 불과 30m 정도로 가까웠다고 한다.

스가 관방장관은 "관계 부처 간에 즉시 정보를 공유했다"며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로 볼 때 북한과 관련된 선박이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중국 베이징 주재 대사관 루트를 통해 엄중항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일본 어선의 안전확보를 위해 관계 부처들이 제휴해 적절히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