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황희찬, UCL 본선 데뷔전서 1골 2도움 폭발…팀은 6:2 완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08:40:38
전반에만 공격포인트 3개
해트트릭 작성한 얼링 홀란드보다 높은 평점 10 획득
associate_pic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AP/뉴시스】황희찬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황희찬(23·잘츠부르크 레드불)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 데뷔전에서 1골 2도움을 올리는 맹활약을 펼쳤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 홈 경기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UEFA 유로파리그 본선과 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은 뛴 적이 있지만 본선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노르웨이 출신 장신 스트라이커 얼링 홀란드와 함께 투톱을 맡은 그는 1골 2도움을 올리며 펄펄 날았다.

황희찬은 역대 한국 선수 가운데 손흥민에 이어 역대 두 번째 어린 나이로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에서 골을 터트린 선수가 됐다. 손흥민은 22살인 2014년 첫 득점을 터뜨렸다.

또 역대 한국 선수로는 박지성(은퇴), 손흥민에 이어 세 번째로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 골을 터뜨린 선수가 됐다.

황희찬은 1골 2도움을 추가하면서 이번 시즌 5골 9도움(정규리그 4골 6도움·컵대회 1도움·UCL 1골 2도움)째를 기록하게 됐다.

축구 평점 전문 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날 맹활약을 펼친 황희찬에게 평점 10을 매겼다. 해트트릭을 따낸 홀란드의 9.5보다도 높은 점수다.

황희찬은 전반부터 펄펄 날았다.

1-0으로 앞선 전반 34분 홀란드의 골을 도우면서 첫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전반 36분에는 즐라트코 유누조비치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한 골을 넣어 본인의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골을 터뜨렸다.

전반 45분엔 다시 한번 홀란드의 골을 도우면서 일찌감치 1골 2도움을 작성했다. 홀란드는 이 골로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잘츠부르크는 홀란드의 해트트릭과 황희찬의 1골 2도움, 도미니크 쇼보슬라이와 안드레아스 울머가 각각 1골씩을 터뜨리며 2골을 만회하는 데 그친 헹크를 6-2로 대파했다.

승점 3을 챙긴 것은 물론 다득점을 따내면서 이날 리버풀(잉글랜드)을 2-0으로 물리친 나폴리(이탈리아)를 제치고 조 1위로 올라섰다.

잘츠부르크는 다음달 3일 리버풀 원정을 떠나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