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하나은행, 'KEB' 떼고 첫 상품 5% 적금 한시판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03 11:15:58
연 5.01% 특판 적금 선보여…오는 5일까지 판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하나은행이 3일부터 브랜드 명칭을 KEB하나은행에서 '하나은행'으로 변경하고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NEW 하나은행'으로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중구 하나은행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0.02.03.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KEB하나은행이 3일 옛 외환은행 영문명인 'KEB'를 떼고 하나은행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지난 2015년 하나·외환은행 합병 이후 4년5개월 만이다. 

하나은행은 이날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지성규 행장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새 브랜드로의 출발을 기념하기 위해 제막식 행사를 가졌다. 하나금융그룹이 새로운 10년을 준비하기 위해 선포한 '넥스트 2030 경영원칙'에 따라 'New(새로운) 하나은행'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하나은행은 새 브랜드 명칭 변경을 기념해 최대 연 5.01%의 금리를 주는 특판 적금 '하나 더 적금'을 내놨다. 1년짜리 정액 적립식 상품으로 가입 금액은 10만원 이상 30만원 이하다. 오는 5일까지 사흘간 한시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새 브랜드로의 출발을 알리면서 이날을 '특집 손님 행복의 날'로 지정하고 객장에 다과와 떡을 마련하는 등 고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하나은행은 "이번 브랜드 명칭 변경을 계기로 고객 불편을 제거하고 금융소비자 보호를 더 강화하겠다"며 "그룹 차원의 브랜드 일원화를 통해 '하나'라는 브랜드를 경쟁력있는 글로벌 브랜드로 키워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진정한 '원 뱅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