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롯데, KIA 잡고 가을야구 불씨 살렸다…두산, SK 제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11 21:36:15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11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롯데가 4-0 승리를 거둔 뒤 기뻐하고 있다. 2018.10.11.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롯데 자이언츠가 KIA 타이거즈를 꺾고 '가을야구'를 향한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

롯데는 1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와의 원정경기에서 4-0으로 승리했다.

2연패를 끊은 롯데는 시즌 67승 2무 72패를 기록해 공동 6위로 올라서는 동시에 5위 KIA(69승 73패)와의 승차를 반경기로 좁혔다.

롯데 선발 노경은은 6이닝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시즌 9승째(6패)를 챙겼다. 최근 3연승, KIA전 3연승을 달렸다.

롯데 톱타자 전준우는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고, 전준우는 8회초 시즌 31호 투런 홈런을 쏘아 올려 승리를 이끌었다.

KIA는 5위 확정에 여전히 1승 만을 남겨뒀다.

KIA 선발 헥터 노에시는 7⅔이닝 6피안타(1피홈런) 4실점으로 선방했지만, 타선의 침체로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10패째(11승)를 당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11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6회초 무사에서 롯데 1번타자 민병헌이 안타를 치고 있다. 2018.10.11. hgryu77@newsis.com

롯데가 선취점을 뽑았다. 3회초 안중열의 2루타로 찬스를 잡은 롯데는 민병헌의 적시타로 가볍게 1점을 올렸다.

이후 양팀 선발투수의 호투가 이어지면서 좀처럼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승리가 간절한 롯데의 추가점이 나왔다. 8회 선두타자 앤디 번즈의 2루타 등으로 무사 3루를 만든 롯데는 민병헌의 1타점 중전안타로 달아났다. 이어 손아섭이 KIA 유격수 김선빈의 호수비에 걸려 병살타로 물러나 추가 득점에 실패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전준우가 투런 홈런을 날려 쐐기를 박았다.

KIA는 5안타를 치고도 무안타에 그쳤다.

두산 베어스는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에서 8회말 터진 김인태의 결승 2타점 2루타를 앞세워 8-3으로 승리했다.

김인태는 3-3으로 팽팽하게 맞선 8회말 1사 1,2루에서 SK 네 번째 투수 정재원을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승리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백민기는 개인 통산 1호 솔로 홈런을 포함해 2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2013년 롯데에서 데뷔한 김민기는 생애 처음으로 손맛을 봤다.

두산의 세 번째 투수 강동연은 1이닝 1피안타 1실점 투구로 행운의 구원승을 수확했다. 2013년 데뷔 후 첫 승리를 신고했다.

두산은 시즌 91승 50패를 기록했다. 올해 3경기를 남겨둔 두산은 2016년 자신들이 세운 역대 최다승 기록(93승 1무 50패) 경신에 도전한다.

SK 선발 이승진은 5이닝 5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개인 통산 첫 승리는 다음 기회로 미뤘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