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기생충', 맨해튼에서 전석 매진···오스카 가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3 18:15:0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영화 '기생충'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2019.10.13 nam_jh@newsis.com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에서도 순항 중이다.

미국 연예매체 '인디와이어'에 따르면, 지난 11일(현지시각) 북미 현지서 개봉한 '기생충'의 주말 뉴욕 맨해튼 표가 매진됐다.

인디와이어는 "배급사 네온의 프로모션이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 주말 뉴욕 맨해튼 IFC 센터의 '기생충' 상영관 전석이 매진됐다. '기생충'을 보고 싶으면 로스앤젤레스로 가야 할 것이다. LA에는 아직 자리가 남아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생충'은 LA에서도 흥행 중"이라며 '기생충'을 볼 수 있는 극장 두 곳을 소개하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영화 '기생충'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2019.10.13 nam_jh@newsis.com
'기생충'은 2020년 2월 개최 예정인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 부문 한국영화 출품작으로 선정됐다. 미 영화계에서 오스카 시즌이라고 불리는 10월에 개봉한 상태다.

한국영화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이 북미 흥행에 힘입어 또 한 번 역사를 새로 쓸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